한화, 한국폴리텍대학과 협동로봇 분야 인재양성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 기계부문은 한국폴리텍대학과 손 잡고 협동로봇 분야 기술 발전에 나선다.사진은 조성수 한화 기계부문 사업본부장(왼쪽)과 배석태 한국폴리텍Ⅶ대 학장이 지난 18일 한국폴리텍Ⅶ대 창원캠퍼스에서 '로봇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한화
한화 기계부문은 한국폴리텍대학과 손 잡고 협동로봇 분야 기술 발전에 나선다.사진은 조성수 한화 기계부문 사업본부장(왼쪽)과 배석태 한국폴리텍Ⅶ대 학장이 지난 18일 한국폴리텍Ⅶ대 창원캠퍼스에서 '로봇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한화
한화 기계부문은 한국폴리텍대학과 손 잡고 협동로봇 분야 기술 발전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한화는 지난 18일 한국폴리텍VII대학 창원캠퍼스에서 '협동로봇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성수 한화 기계부문 사업본부장과 배석태 한국폴리텍VII대학 학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한화와 한국폴리텍대학은 ▲한화협동로봇(HCR) 활용 교육 인프라 구축 ▲산학 협력 프로그램 발굴 ▲우수 학생 취업 협력 ▲로봇 기술 교류회 및 세미나 지원 노력을 함께 한다.

양측은 국내 로봇·스마트 팩토리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창원·경남 지역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협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실무형 교육 환경에서 HCR  제품을 사용하는 학생들과 협동로봇의 기술 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각 지역의 로봇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는 AI(인공지능)와 모빌리티 기술을 접목한 첨단 협동로봇을 개발해 왔다. 연초에는 협동로봇 신제품인 HCR 어드밴스드 모델을 출시했다. 사업 초기 한국, 중국, 동남아로 시작해 현재는 협동로봇 본고장인 미국과 유럽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40여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보했다.

전세계 협동로봇 시장은 스마트 팩토리 확대와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수요 증가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9억8100만달러(약 1조963억원)였던 시장 규모는 2026년 79억7200만달러(약 8조9087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