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화중이니 끊어"… '런닝맨' 유재석, '하차' 이광수 몰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재석의 이광수 놀리기는 하차해도 여전했다. /사진=SBS 제공
유재석의 이광수 놀리기는 하차해도 여전했다. /사진=SBS 제공

배우 이광수가 SBS '런닝맨'에 전화 목소리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제1회 런닝 오락 동호회'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이 각자 개성 넘치는 회원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런닝오락동호회 회원이 된 멤버들은 각각 '광수 바보 아니다' '다크 토네이도' '못먹어도 고고고!' '핑크공주' '콧수염 폭격기' '건들면 터짐' 등의 닉네임을 정했다. 

특히 유재석은 '광수 바보 아니다'닉네임으로 설정하며 '이광수 없는 이광수몰이'를 시작했고, 양세찬은 등장부터 '광짱' 인형을 들고 나오며 "친구였는데, 잃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찬의 '건들면 터짐'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3초 동안 눈을 마주치면 폭력적으로 변한다고 경고했다. 그 순간 지석진이 바라보자 양세찬은 무섭게 덤벼들었고, 하하는 "분노조절장애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유재석은 "광수가 없으니까 그 역할을 나눠 가지는구나"라고 이광수를 그리워 했다.

이후 실제로 유재석에게 이광수의 전화가 걸려왔고, 유재석은 "어 잠깐만 광수한테 전화 온다"라며 전화를 받았다. 옆에 있던 멤버들 모두 놀랐고, 김종국은 "빨리 나오라고 해"라고 던졌다. 그러나 유재석은 "광수야 녹화 중이니까 끊어"라며 쿨하게 통화를 종료했고, 양세찬은 "말 끊는 거 이제 못 할 줄 알았는데 전화로 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