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가루가 찜찜한데"… 배달기사 신고로 체포된 20대女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20일 20대 여성이 퀵서비스로 마약을 받으려다 배달기사의 신고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20일 20대 여성이 퀵서비스로 마약을 받으려다 배달기사의 신고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20대 여성 A씨가 퀵서비스로 마약을 받으려고 했지만 배달기사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A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30일 0시50분쯤 서울 한남동 자택 앞에서 퀵서비스 배달로 필로폰을 전달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배달기사의 신고가 A씨의 범죄를 밝히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기사는 종이봉투 속의 하얀가루를 발견해 신고했고 경찰은 물건을 받으려던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압수물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하얀가루가 필로폰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공범 여부와 함께 유통·판매책을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3
  • 금 : 71.88하락 1.4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