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연 20만톤 석유수지 생산량 확보… 글로벌 2위 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전남 여수공장의 석유수지 생산 시설을 1만5000톤 규모 증설한다. 사진은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앞줄 가운데)가 직원들과 함께 공장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사진=코오롱인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전남 여수공장의 석유수지 생산 시설을 1만5000톤 규모 증설한다. 사진은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앞줄 가운데)가 직원들과 함께 공장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사진=코오롱인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글로벌 고부가 석유수지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노린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전남 여수공장의 석유수지 생산 시설을 1만5000톤 규모 증설해 독자 개발한 반응형 석유수지(HRR)를 비롯해 고순도 방향족계 석유수지(PMR), 액상석유수지 및 고성능타이어용 수지를 양산한다고 21일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번 증설을 통해 연산 총 20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춰 석유수지 제조 부문 세계 2위로 올라서게 됐다. 향후 첨단석유수지 생산 능력을 2만톤까지 단계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이번 공정을 독자 기술로 구축하면서 사업 경쟁력을 높인 동시에 소재 국산화에도 성공했다는 평가다. 

HRR은 공기 중 수분과 반응하면 접착 성능이 높아지는 성질을 가진 석유수지로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기존 제품에 독자 기술을 접목해 개발했다. 유사 성질의 제품군 중 세계 유일한 석유수지 제품이다. 기존 접착제 대비 인체 유해물질을 저감한 데다 내열성과 내구성도 탁월해 자동차·건축·산업용 등 활용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PMR은 타이어 제조에 특화됐다. 보통 차량용 타이어는 접지력이 높아지면 연비가 떨어지지만 PMR을 첨가하면 연비 효율을 유지하면서도 접지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최근 자동차 시장이 회복 기조를 나타내는 가운데 고성능·고연비 선호 경향이 뚜렷해 국내외 유수의 타이어사들의 주목 받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국내 최초 개발한 액상석유수지도 출시한다. 석유수지를 액상 형태로 공급하는 회사는 세계적으로는 두 번째이자 국내에선 유일하다. 타이어 및 도료용에 특화된 액상석유수지는 기존 고체형 대비 작업하기가 편해 공정 단순화에 도움이 된다. 자동차 접지력 향상에 초점을 맞춰 세계 최초 개발한 고성능타이어용 수지도 현재 시장에 이렇다할 경쟁 제품이 없어 양산 시 수익성 확대가 기대된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은 “이번 증설은 남들이 하지 못하는 새로운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계기”라며 “혁신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함으로써 석유수지 사업의 미래 지속 성장 가능성을 공고히 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