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개도국 사회문제 해결할 스타트업 찾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이카 CTS Seed 0 초기기업 사업화 교육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사진=코이카
‘코이카 CTS Seed 0 초기기업 사업화 교육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사진=코이카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가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베트남 등 개발도상국의 사회문제를 해결할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코이카는 한국사회투자와 함께 개발협력 난제에 대한 솔루션을 찾기 위해 'CTS(Creative Technology Solution, 혁신적 기술 솔루션) Seed 0 프로그램'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CTS Seed 0 프로그램의 지원대상은 혁신 비즈니스 및 기술 활용을 통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베트남의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설 예비창업자 및 설립 5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이다. 

모집 분야는 정부정책과 연계한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감염병 대응 및 기초보건 개선, 인적자원 개발, 지속가능 농촌개발, 디지털 파트너십, 그린 ODA 등이다. CTS 프로그램 Seed 1 공모 지원을 계획하고 있거나 영문 사업계획서 작성 및 발표를 할 수 있는 글로벌 비즈니스 기본역량을 보유한 팀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올해 프로그램은 일대일 맞춤형으로 ▲팀별 진출국 사업 전략·모델 수립 ▲사업 계획 수립 컨설팅 ▲전문 분야 멘토링 ▲진출국 현지 액셀러레이터 사업 검증과 사업 네트워크 연계 등이 진행된다.

이를 통해 CTS Seed 1 지원을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돕는다. 프로그램 종료 뒤 성과 공유회에서 최종 선발된 우수 수료팀(참여팀의 30%)에는 CTS Seed 1 프로그램 공모 참여 시 서면 심사 가산점이 제공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7월 6일 오후 1시까지 한국사회투자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이달 23일 열리는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은 “코이카는 혁신기술 활용을 통해 기존에 해결이 어려웠던 개발협력 난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하여 CTS 사업을 도입했으며, Seed 0 프로그램은 잠재 파트너사들의 CTS 사업에 대한 이해도 제고, 역량 강화, 사업 참여 확대에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스타트업은 혁신기술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으나 개발 초기에 시장에서 검증하기에는 자원이 부족하다”면서 “이들이 개발도상국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제품과 서비스의 글로벌 진출을 통해 사업 확장을 계획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