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미술관 건립 발표 7월 연기…지자체 과열에 신중행보(종합)

황희 문체부 장관 "송현동? 수도권 말한 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이준성 기자,김유승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이건희 미술관' 건립과 관련한 발표를 6월에서 7월로 늦추는 등 신중한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2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건희 미술관을) 어디에 두겠다 확정한 상태는 아니다"라며 "7월 초 정도에 방향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체부는 지방자치단체들이 이건희미술관을 유치하려고 과열경쟁하자 이달에 신설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일부 언론이 황희 문체부 장관과의 인터뷰 기사에서 수도권이 이건희미술관 설립 장소로 유력하다고 밝히면서 촉발됐다.

황희 장관은 해당 인터뷰에서 "수도권은 많이 볼 수 있는 접근성이 있는데, 미술관을 지방에 둘 경우 '빌바오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유치 경쟁 과열 등으로 엄청난 국고 손실로 이어질 수 있어 매우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빌바오 효과는 스페인의 도시 빌바오가 구겐하임 미술관 유치를 통해 예술도시로 부상한 것을 뜻한다. 문체부는 "많은 사람이 작품을 감상하고 향유하기를 바란 기증자의 정신과 국민의 접근성 등 두 가지 원칙을 중심에 놓고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이르면 6월 안에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할 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해 최종 방침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문체위 전체회의에서 원칙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황 장관은 "대부분의 기증품들은 현재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에 도착해 있는 상태"라며 "중앙박물관과 현대미술관, 리움미술관에 있는 작품들을 기증자의 뜻대로 하나의 틀 속에서 마케팅, 홍보하고 관리한다는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7월에 시민들에 중앙박물관, 현대미술관에 있는 것을 오픈하고 내년 4월에 1주년이 되어서는 리움까지 포함해 전체적으로 공개하는 것으로 확정돼 있다"고도 설명했다.

황희 장관은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송현동 건립을 검토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그렇게 따지면 30군데가 넘는다"며 "수도권에 건립한다고 발표한 적은 없다"고도 답했다.

황 장관은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과의 질의응답에서도 "제가 그런(수도권 건립) 말을 한 적은 없다"고 강조하며 "여러 의견들을 듣고 전문가와 협의해 방향성에 대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6.20상승 9.0609:27 08/04
  • 코스닥 : 1038.85상승 2.7409:27 08/04
  • 원달러 : 1148.40상승 0.109:27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09:27 08/04
  • 금 : 71.88하락 1.409:27 08/04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