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이 산 손정의 로봇 회사 '보스턴다이내믹스'… 1조원 가치 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본계약 체결 이후 인수 절차를 모두 마치고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고 지난 21일 공시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본계약 체결 이후 인수 절차를 모두 마치고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고 지난 21일 공시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미래 구상 퍼즐이 맞춰졌다. 지난 13일 정 회장은 미국 보스턴을 방문해 자율주행 합작사인 모셔널에 이어 보스턴로보틱스의 경영진과 만남을 가졌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본계약 체결 이후 인수 절차를 모두 마치고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고 지난 21일 공시했다.

이번 거래에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가치는 약 11억달러(약 1조2490억원)로 평가됐으며 인수 결과 현대차그룹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지분 80%를, 소프트뱅크그룹이 20%를 보유하게 됐다.

현대차그룹의 최종 지분율은 ▲현대차 30% ▲현대모비스 20% ▲현대글로비스 10% ▲정의선 회장 20%다.



보스턴로보틱스 왜 샀을까




정 회장이 로봇기술에 관심을 보인 배경은 그룹 내에서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어서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를 넘어 '모든 탈 것을 다 만드는 회사'로 거듭날 것을 밝히며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변신을 선포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 회장이 로봇기술에 관심을 보인 배경은 그룹 내에서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어서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를 넘어 '모든 탈 것을 다 만드는 회사'로 거듭날 것을 밝히며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변신을 선포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 회장이 로봇기술에 관심을 보인 배경은 그룹 내에서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어서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를 넘어 '모든 탈 것을 다 만드는 회사'로 거듭날 것을 밝히며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변신을 선포했다. 자율주행과 로봇이 만나면 이동의 제약이 줄어 교통 약자도 쉽게 이용 가능한 '걸어다니는 택시' 등 신개념 이동수단이 생길 수 있으며 도로에서 문 앞까지 이어지는 라스트마일 물류 배송에도 활용 가능하다.

이처럼 로봇 시장은 서비스, 인명구조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수요와 센서, 모터 등의 기술 발전을 바탕으로 급성장해왔으며 앞으로 정보통신기술(ICT) 기술 발전과 함께 더욱 확장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로봇 신사업을 통해 인류를 위한 기술을 본격적으로 개발하고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해 기업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물류 로봇, 안내 및 지원 로봇,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진입을 위한 자율주행(보행), 로봇팔, 비전(인지/판단) 등의 기술 분야에서 종합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핵심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판단했다.

1990년대 초반 MIT(메사추세츠공과대학)에서 시작한 '보스턴 다이내믹스' 2013년 구글 모기업 '알파벳'에 매각됐고 2017년 소프트뱅크가 인수했다. 당시 매각규모는 약 1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지만 당사자는 해당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 등을 개발해 주목을 받았다. 지난 3월에는 창고·물류 시설에 특화된 로봇 ‘스트레치’를 선보였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 등을 개발해 주목을 받았다. 지난 3월에는 창고·물류 시설에 특화된 로봇 ‘스트레치’를 선보였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 등을 개발해 주목을 받았다. 지난 3월에는 창고·물류 시설에 특화된 로봇 ‘스트레치’를 선보였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로 로봇공학 분야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확보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로의 전략적 전환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및 스마트 팩토리 기술과의 시너지도 예상된다는 평.

현대차그룹은 제조, 물류, 건설 분야에서도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역량을 접목할 예정이다. 로봇 부품 제조부터 스마트 물류 솔루션 구축까지 로봇공학을 활용한 새로운 가치사슬을 창출하고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글로벌 판매·서비스 및 제품군 확장도 지원할 방침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77상승 2.6813:51 09/17
  • 코스닥 : 1043.53상승 4.113:51 09/17
  • 원달러 : 1176.70상승 4.913:51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51 09/17
  • 금 : 73.09상승 0.8313:51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