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야권발 '윤석열 X파일' 표정관리…"야당서 검증해보라" 공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1.6.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1.6.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각종 의혹을 정리한 이른바 'X파일'의 진원지를 야권으로 규정하는 한편, 이번 논란을 계기로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증 필요성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1일 오후 브리핑에서 "야권 성향의 정치 평론가가 던진 윤석열 X파일 논란이 뜨겁다"면서 "평소 윤 전 총장을 열렬히 지지하던 평론가도 '방어하기 힘들겠다'고 토로할 정도면 본인과 처가의 도덕적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짐작케 한다"고 주장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김무성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대표의 보좌관으로 있었던 장성철씨가 X파일을 입수했다면, 그 파일은 야권에서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면서 "야권에서 수류탄을 만들고 던졌다면, 제거하는 것도 야권의 몫"이라고 공을 야권에 돌렸다.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내용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윤 전 총장뿐 아니라 대선에 나서고자 하는 모든 후보들은 철저하게 능력과 도덕성 검증을 받아야 한다"면서 "검증 없이 그냥 인기투표 하듯이 대통령을 선출하면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국정운영을 제대로 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대권 주자인 이광재 의원은 "윤석열의 X파일이 존재하는지, 그 안에 무슨 내용이 담겼는지 전혀 관심 없다"면서 "X파일 말고 윤석열의 국가 비전파일을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그동안 윤 전 총장은 부인과 장모 등 가족의 각종 의혹을 대수롭지 않은 일로 치부하면서 특히 장모 문제에 대해 '십원 한 장 손해를 끼친 적 없다'는 오만한 태도를 보여왔다"며 "불통과 오만이 윤 전 총장을 상징하는 열쇳말이 됐다"고 비판했다.

대선 경선기획단 공동 단장으로 내정된 강훈식 의원도 이날 "국민의힘이 입당을 요구하고 있는 입장이라면 어떤 분인지 검증해보라"면서 "(윤 전 총장은) 검증을 당연하게 받아들이시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