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 화이프펀드 새 대표 됐다…진짜 복수 시작(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이 죽은 오미희 자리에 대신 앉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이 지나황(오미희 분)을 대신해 화이프펀드 새 대표에 임명됐다. 재산도 모두 상속받아 제왕그룹 일가를 충격에 빠트렸다.

이날 황가흔은 지나황이 죽은 것에 분노하며 금은화(경숙 분), 오하라(최여진 분), 주세린(이다해 분), 나욱도(안희성 분), 한영애(선우용여 분) 등을 찾아가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특히 한영애 앞에서는 오하준(이상보 분)까지 언급하며 "이제는 후계자 되는 것에 도움줄 수 없다. 사장님도 똑같은 제왕가"라고 차갑게 말했다.

오하준은 할머니가 대성통곡 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의아해 했다. 이를 들은 차선혁(경성환 분)은 "아무래도 황팀장이 지나황 대표님의 복수를 시작하는 것 같다. 자기는 고은조가 아닌 황가흔이라고 하더라"라고 속내를 짐작했다. 그러면서 "은조가 이번엔 진짜 돌아올 생각 없는 것 같다"라며 걱정했다.

이 가운데 오병국(이황의 분)과 금은화는 "화이프펀드 대표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우리 쪽도 달라져야 할 텐데"라며 사업적인 고민에 빠졌다. 그의 비서는 새 대표, 상속 문제에 대해 아직까지는 베일에 싸여있다고 전했다.

황가흔은 왕비서(이얀 분)로부터 "대표님이 친딸 찾느라 정신이 빼앗겼을 때 유언장 내용을 수정하셨다. 내용에 따라 아가씨가 여기를 떠나야 할 수도 있다"라는 소식을 접하고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어떤 결정이든 저는 따를 거다. 상관 없다. 자료 모은 걸로 제왕그룹 무너트리기 충분하다"라면서 "이 싸움은 절대 포기하지 않을 거다. 엄마 억울함 풀어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황가흔은 집에 찾아온 엄마와 남동생에게도 등을 돌리며 제대로 복수할 것을 다짐했다.

이후 찾아온 차선혁에게 황가흔은 "지옥에 떨어트릴 거야, 제왕그룹 망가트릴 거야"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또한 "고은조로 돌아갈 수 있다는 내 착각이 엄마를 돌아가시게 했다. 고은조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이에 차선혁은 "네가 아니라고 해도 널 사랑했던 사람들한테 넌 고은조야, 황가흔이 아니고"라며 그의 마음을 돌려보려 했다. 그러나 황가흔은 "그럼 앞으로 똑똑히 지켜봐, 내가 진짜 누구인지"라고만 말할뿐이었다.

드디어 지나황의 유언장이 공개됐다. 그는 생전 자신의 목소리로 "제 모든 권리, 권한을 제 딸 황가흔에게 넘기겠다. 5년 전 죽은 친딸이 아니라 지금 곁에 있는 입양한 딸 황가흔 말이다"라고 알렸다. 상속 역시 법적 절차에 의해 황가흔이 받을 수 있다고 전해졌다. "화이프펀드 새 대표는 황가흔"이라는 말에 그가 등장했다. 향후 황가흔이 대주주 권한으로 제왕가를 뒤흔들 것으로 예고돼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