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2' 유희열 꿈꾸는 'BTS 같은 밴드' 나올까…프로듀서 군단 '설렘'(종합)

'슈퍼밴드2' 2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JTBC '슈퍼밴드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슈퍼밴드2' 프로듀서 군단이 오디션을 앞두고 설렘을 드러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새 음악 프로그램 '슈퍼밴드2 비긴즈'에서는 슈퍼 프로듀서들의 첫 회동이 있었다. 새 프로듀서로 합류한 이상순, 씨엘부터 유희열, 윤상, 윤종신까지 완전체가 뭉쳤다. 유희열은 BTS(방탄소년단)를 언급하며 글로벌 밴드의 탄생을 꿈꿨다.

이날 프로듀서들은 지난 시즌1 참가자들과 추억의 음악들을 회상하며 많은 대화를 나눴다. 각자 생각하는 밴드 음악과 심사 기준을 밝히기도 했다.

유희열은 그룹 2NE1으로 활동했던 씨엘을 향해 "그룹은 실력을 떠나 영혼의 짝이 있을 것 같다. '저 사람은 나랑 맞겠다' 느낌이 있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씨엘은 어느 정도 있는 것 같다며 메시지나 생각이 비슷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듣던 윤종신 역시 "인간적인 케미가 맞아야 해. 혼자 나와서 잘하던 사람들도 둘이 하면 궁합이 안 맞을 수 있다"라며 공감했다.

유희열은 실력 있는 연주자들이 많지만 밴드 음악이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못 받는 것에 대해 안타까워했다. "대한민국이 실용음악과가 제일 많다. 연주 잘하는 친구들이 어마어마하게 많다. 근데 왜 폭발력을 갖는 밴드가 못 나올까 생각해 보니, 하나의 흐름을 못 만들고 있다. 밴드의 명맥이 끊어졌다"라며 "우리 세대는 못했다. 근데 이제 세상이 열렸지 않냐. 시즌1 때 콜드플레이 곡을 참가자들이 연주했는데 그걸 콜드플레이가 좋다고 SNS에 올릴지 몰랐지 않냐"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유희열은 "우리나라에서 'BTS 같은 그룹도 나왔어, 너무 대단하지 않냐' 이렇게 난리다. 근데 대한민국 밴드 누가 있냐 하면 잘 모르는 거다. 없다. 그런 밴드 한 팀 정도는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고백했다. "아이돌, 트로트만이 줄 수 있는 음악적 즐거움이 있듯이 밴드도 그렇다고 생각한다. 심사 기준은 딱 하나다. 아무도 흉내낼 수 없는 아이덴티티. 밴드는 밴드다워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상순은 밴드의 조화, 케미를 언급했다. 그는 "멤버 간 케미가 제일 중요하다. 멤버들끼리 친하고 서로 잘 파악하고, 양보하고, 남의 소리를 듣고, 그게 보면 딱 느껴지더라"라고 밝혀다. 또한 "양보가 되게 중요하다. 양보의 미덕이 있다. 조화가 중요한데 그게 조금씩 양보하면서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종신은 "독창성이 중요한 것 같다. 그래야 세계적일 수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흔하게 잘하는 사람보다는 좀 못할 수 있지만 어디서 볼 수 없는 그런 친구들이 좋다. 발전할 원석을 발견하는 것도 오디션의 몫이라 생각한다. 유일무이한 팀이 나왔으면 좋겠다"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씨엘은 퍼포먼스와 스타성을 언급했다. 씨엘이 "퍼포먼스와 스타성을 볼 것"이라고 말하자 유희열은 "스타성은 우리 중에 유일하게 너만 있기 때문에 네가 보는 게 맞다. 투어 다닌 사람 너밖에 없다"라고 받아쳐 큰 웃음을 안겼다.

밴드 음악을 주제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눈 프로듀서 군단은 즉석에서 합주까지 맞춰보며 본 오디션에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슈퍼밴드2'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