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이사 생각해 집 정리 안 했는데…대출 막혀 못 가" 솔직 고백

'신박한 정리' 2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개그맨 겸 사업가 허경환이 집을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허경환이 집 정뢰를 의뢰한 가운데 이사 계획이 무산된 이유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MC 신애라, 박나래, 윤균상은 허경환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현관에 쌓인 신발들을 보고 깜짝 놀랐다. 박나래는 다소 놀라면서도 "그래도 집은 깔끔할 거다, 워낙 깔끔 떠는 오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허경환은 "좀 많이 놀랄 수도 있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거실부터 공개됐다. 커다란 가구들이 배치돼 있었지만 제법 깨끗해 보였다. 이에 박나래는 "정리가 필요 없는 몇 안되는 연예인으로 알고 있다. 워낙 깔끔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허경환은 "먼지 하나 없어야 하고 이런 스타일은 아닌데 정리정돈은 하고 살았다. 근데 최대 위기가 왔다"라고 했다.

허경환은 "이사 간다는 생각에 하나둘씩 손을 놓게 되니까 물건들이 쌓이고 있다. 그러니까 집에 들어오기 싫을 정도로 정이 떨어지더라"라고 밝혔다. "그럼 이사 가면 되지 않냐"라는 박나래의 물음에 허경환은 "대출이 안되고 그래서 지금은 타이밍이 아니다 생각해서 못 갔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허경환은 인터뷰를 통해 집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었다고 회상했다. 오래 전부터 꿈꿨던 집이라며 "내가 이런 곳에 사는구나, 한강이 보이는 집인데 뿌듯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사를 생각하는 순간 정리를 멀리하게 됐다고. 그는 "갑자기 정리하기 싫고 어차피 떠날 건데 그런 생각이 들더라. 정리하는 게 한계가 왔구나 느꼈다"라며 집 정리를 의뢰한 이유를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