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들이 만든 軍 휴게시설…"간부 독점 이용…청소는 병사가"

육군 "부적절 조치 확인…유사사례 재발 방지 노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군내 간부식당 운영에 문제가 있다는 폭로에 이어 병사들이 직접 만든 부대 내 휴게시설을 간부들이 독점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신을 육군 제5공병여단 예하부대 소속 병사라고 밝힌 A씨는 21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커뮤니티에 이 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병사들이 직접 만든 카페·테니스장·목욕탕 등의 휴게시설을 간부만 독점 사용하고 있는 문제를 꼬집었다.

A씨에 따르면 해당 공간은 당초 모든 대대원이 사용할 수 있는 시설이었지만, 현재는 대대장을 비롯해 간부들만 이용할 수 있는 '놀이터'로 변질됐다.

A씨는 "말로는 모든 대대원이 이용할 수 있다지만, 이용을 위해선 대대장님께 건의를 드려 절차를 거쳐야 하는 상황"이라며 "사실상 시설물 이용이 전면 금지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A씨는 휴게시설 청소를 비롯해 목욕탕 물 받기·온도 체크·수건 등 생필품 교체는 병사들이 전담하지만, 시설 이용엔 제한을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특히 간부들이 휴게시설에서 술자리를 벌인 뒤 뒷정리를 하지 않는 등 '토사물'까지 치워야 하는 일반 병사의 고충이 심각하다고 A씨는 말했다.

육군은 이날 해당 제보가 일부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상급부대인 육군 5군단 관계자는 "부대는 제보내용을 사전에 인지하고 (해당 부대) 대대장을 분리 조치한 후 엄정하게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조사 결과 부적절한 내용이 확인됐으며, 추가 조사 후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에 의거 엄중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제보된 내용과 관련해 상처를 입었을 장병들에게 진심으로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며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