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도밍고, 2년만 무대 위로 "과거는 바꿀 수 없지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플라시도 도밍고.© 뉴스1
플라시도 도밍고.© 뉴스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세계 3대 테너 중 한 명이자 오페라의 제왕인 플라시도 도밍고(80)가 미투 가해자로 고발된 뒤 2년여간의 공백을 깨고 무대에 다시 섰다.

21일 AFP통신에 따르면 도밍고는 최근 모스크바와 뮌헨 등에서 무대에 올랐으며 이날 2019년 1월 이후 처음으로 파리에서 공연을 했다. 향후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 등에서 그의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도밍고는 이달 초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자선 행사를 한 직후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박수세례를 받는 것은 큰 기쁨이었다"고 전했다.

앞서 도밍고는 2019년 8월 함께 오페라를 해왔던 가수와 무용수 등 9명으로 부터 미투 고발을 당했다. 피해여성들은 1980년대 후반부터 30여 년 간 그의 회사 등 여러 곳에서 성희롱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들 외에 12명의 다른 여성들도 성추행을 연상하는 도밍고의 돌출행동에 불편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이후 미국 오페라 노조(AGMA)는 조사에 착수했고 도밍고의 행동이 부적절하다고 결론내렸다. 당시 도밍고는 자신의 행동이 동료들을 불편하게 했다면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자신이 데뷔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공연에서 배제됐으며, 로스앤젤레스(LA) 오페라 총감독직에서도 쫓겨나 지난 51년 간 이어온 미국 생활을 사실상 마감했다.

그는 자신의 행동을 언잖게 받아들였다면 미안하다면서도 "누구에게도 악의적인 행동을 한 적은 없다"며 범행은 부인해왔다. 키스, 포옹 등은 오페라 세계에서 자연스런 행위이자 배려, 친근감의 표현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었다.

약 2년만에 무대에 복귀한 도밍고는 다시금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주장이 "부당하고 근거가 없다"고 부인했다. 다만 "과거는 바꿀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세계 3대 테너'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도밍고는 모차르트에서 비발디까지, 베를리오즈부터 푸치니, 바그너까지 어떤 테너 가수도 따라갈 수 없는 111가지 역을 노래했다. 93개의 전막 공연을 포함해 100개가 넘는 오페라를 녹음했으며, 그중 8개는 그래미상을 받았다.

도밍고는 1991년을 시작으로 1992년, 1995년, 2001년과 2009년에 내한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그는 유럽 무대에는 복귀했으나 미국에서는 여전히 성범죄자 취급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