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스 스윕' 강동궁, 사파타 꺾고 PBA투어 개막전 우승… 통산 두번째 정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동궁이 지난 21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PBA 결승전에서 다비드 사파타(스페인)에 세트스코어 4-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PBA
강동궁이 지난 21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PBA 결승전에서 다비드 사파타(스페인)에 세트스코어 4-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PBA
'헐크' 강동궁이 짜릿한 리버스 스윕(승리없이 한 경기만 더 지면 패하는 상황에서 나머지 경기를 모두 승리하는 것)으로 올시즌 PBA투어 개막전 우승을 차지했다.

강동궁은 지난 21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PBA 결승전에서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를 세트스코어 4-3(3-15 10-15 14-15 15-2 15-14 15-13 11-9)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강동궁은 지난 2019-20 시즌 6차 투어 우승 이후 통산 두 번째 정상에 올랐다.

사파타와는 지난 시즌 SK렌터카 PBA 월드 챔피언십 2021 결승전에서 만나 패한 바 있다. 3억원의 우승 상금이 걸린 왕중왕전에서 패해 아쉬움이 컸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당시의 아픔을 설욕했다. 이번 우승으로 강동궁은 1억원의 우승 상금을 받았다. 특히 국내 남자 선수 최초로 멀티 우승자로 기록됐다. 앞서 프레드릭 쿠드롱과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만이 2번 이상의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날 결승전은 3세트까지 사파타가 연달아 따내며 일찌감치 경기가 끝날 분위기였다. 특히 사파타는 3세트를 15-14의 한 점차 승리를 거두며 강동궁을 벼랑 끝으로 몰아갔다.

하지만 강동궁은 4세트를 15-2로 따내며 반전을 예고했고 5세트는 15-14로 접전 끝에 따내며 기세를 올렸다. 이어진 6세트 역시 접전 끝에 15-13으로 따내 7세트까지 경기를 끌고 갔다. 7세트 초반 분위기는 접전이었다. 하지만 중반 이후 사파타의 공격이 연이어 성공하며 5-9로 뒤졌다. 강동궁은 4점을 뒤진 상황에서 곧바로 6점을 몰아치며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강동궁은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이렇게 이길 줄은 상상도 못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세 세트를 내리 내주면서 져도 좋다는 생각을 한 것이 여유를 가지게 된 것 같다"며 승리의 요인을 분석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7.52상승 10.3809:30 08/04
  • 코스닥 : 1039.88상승 3.7709:30 08/04
  • 원달러 : 1148.40상승 0.109:30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09:30 08/04
  • 금 : 71.88하락 1.409:30 08/04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