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생산자물가 7개월 연속 오름세… "유가·원자재 가격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사진=머니S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사진=머니S
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공산품 가격이 오르며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5월 생산자물가지수'는 4월(108.06)보다 0.4% 높은 108.50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부터 7개월 연속 오름세로 2016년 8월부터 2017년 2월까지 7개월 연속 상승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6.4% 올랐다. 

가격 변동성이 큰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생산자물가는 전월(1.2%)과 비교해 0.5% 상승해 상승폭이 축소됐다. 반면 1년 전과 비교하면 6.1% 상승해 2011년 6월(6.5%) 이후 9년 11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생산자 물가 오름세는 공산품을 중심으로 나타났다. 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석탄·석유제품(4.4%), 제1차금속제품(1.6%) 등의 오름폭이 두드러졌다.

농림수산품은 수출은 올랐지만 국내출하가 줄어들며 1.2% 하락했다. 양파(-40.3%), 파(-32.3%) 등은 하락했고 달걀(4.8%), 멸치(8.9%), 돼지고기(5.5%) 등은 오름세를 보였다.

경유(6.5%), 나프타(5.8%), 휴대용연료(11.7%), 동 1차정련품(7.3%), 노트북용LCD(6.7%), 호텔(2.7%), 국내항공여객(9.5%), 주거용부동산관리(0.7%) 역시 상승했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0.1% 오르면서 8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사업지원(-0.5%), 금융·보험(-0.1%) 등은 하락했지만, 음식점·숙박(0.5%), 운송(0.5%) 등이 올랐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5% 높아졌고 국내 출하와 수출품을 더한 총산출물가지수는 0.8% 상승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7.52상승 10.3809:30 08/04
  • 코스닥 : 1039.88상승 3.7709:30 08/04
  • 원달러 : 1148.40상승 0.109:30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09:30 08/04
  • 금 : 71.88하락 1.409:30 08/04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