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전세난 재현되나… 서울 아파트 매물 겨우 1.9만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동산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1만9734건으로 전달 2만1396건에 비해 7.7% 감소했다. /사진=뉴스1
부동산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1만9734건으로 전달 2만1396건에 비해 7.7% 감소했다. /사진=뉴스1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전세시장에 빨간불이 켜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가 100주 이상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전세 매물이 감소세가 뚜렷하다. 지난해 전세난이 재현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2일 부동산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1만9734건으로 전달 2만1396건에 비해 7.7% 줄어들었다.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지난해 7월 말 임대차2법이 시행된 이후 크게 줄어 한 때 8000건대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말부터 차츰 회복했고 지난 4월 중순에는 2만3000건대까지 늘었다. 하지만 최근 다시 매물 감소세가 나타나며 2만 건 밑으로 떨어졌다. 

최근 한 달 새 서울 전반에서 전세 매물이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권역별로 보면 마포구는 전달 1072건에서 이달 793건으로 감소했고, 동작구 647건에서 490건, 용산구 379건에서 289건, 관악구 313건에서 240건 등으로 감소했다.

전세 매물 감소는 올해 신규 입주물량이 줄어든 가운데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전·월세신고제, 재건축 이주 수요 증가 등이 복합적인 원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전세 수요가 많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있어 수급 상황 악화에 가속이 붙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전셋 매물 부족은 전세가격 급등으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2019년 7월부터 전주까지 103주 연속 상승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