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7500명' 코로나 검사… 씨젠, 이동식 진단검사실 모바일스테이션 선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씨젠이 21일(현지시각)부터 24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신개념 현장 분자진단 검사실 '모바일스테이션'을 선보인다. /사진=씨젠
씨젠이 21일(현지시각)부터 24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신개념 현장 분자진단 검사실 '모바일스테이션'을 선보인다. /사진=씨젠
씨젠이 21일(현지시각)부터 24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신개념 현장 분자진단 검사실 '모바일스테이션'을 선보인다.

22일 씨젠에 따르면 모바일스테이션은 UAE 두바이 국제무역전시관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진단 및 의료기기 전시회 ‘Medlab Middle East 2021’(MEDLAB 2021)에서 공개한다. MEDLAB 2021은 전세계 40개국, 600여 개 기업이 참여하는 글로벌 진단 및 의료기기 전시회다.

모바일스테이션은 코로나19 등 각종 감염병에 대한 검체 채취부터 PCR 검사까지 원하는 곳에서 한 번에 완료할 수 있다. 특히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코로나19와 갈수록 확산되는 변이 바이러스까지 검사가 가능해 팬데믹 재확산을 막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모바일스테이션은 기존 PCR 검사실의 고정관념을 깬 신개념 현장 PCR 검사실이다. 일반적으로 PCR 검사는 오염 문제를 줄이기 위해 대형 병원이나 연구실 등 한정된 공간에서만 진행됐기 때문이다. 이에 모바일스테이션은 학교나 공항, 사업장, 군부대, 대형 이벤트 현장 등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에 설치해 검사 문턱을 낮췄다는 평가다.

또한 모바일스테이션은 오염방지와 감염관리를 위해 '생물안전작업대'(Bio safety cabinet Class II Type A2)장비와 음압 시설도 갖췄다. 하루 최대 7500명까지 검사 가능하고, 검체 채취부터 검사 결과까지 3시간30분으로 줄였다.

또한, 모바일스테이션엔 자가 검체 채취가 가능한 '콤보스왑'(Combo swab)도 적용 가능하다. 콤보스왑이란 개인이 스스로 입과 코 안쪽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고, 채취 도구를 깊숙이 넣지 않아도 돼 통증이 거의 없어 검사에 대한 거부감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민철 씨젠 부사장은 “코로나19는 이제 인류와 공존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에 이에 맞는 새로운 방역 방법 역시 필요하다”며 “씨젠의 모바일 스테이션은 코로나뿐만 아니라 향후 새로운 바이러스가 우리 일상을 위협하는 순간에 일상 속에서 빠르게 증상의 원인을 알아내고, 팬데믹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