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통화안정증권 3년물 도입… "유동성 조절 수단 확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사진=머니S
한국은행/사진=머니S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유동성 조절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통화안정증권 3년물을 새로 도입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한은은 통화안정증권 3년물이 채권시장의 변동성 확대 요인이 되지 않도록 기존 2년물 발행 규모를 상당 폭 축소해 통화안정증권의 월별 정례발행 운영 방식을 개선할 계획이다.

발행 규모는 매월 1조3000억원 내외로 한은은 3년물 정례발행시 2년물 발행규모는 현재 월 5조5000억원 수준에서 3조5000억원 내외로 줄일 방침이다. 

우리나라는 경상수지 흑자, 외국인 자본 유입 등의 영향으로 구조적인 잉여유동성(초과지준) 상태로 현행 금리중심 통화정책체계에서는 잉여유동성의 안정적인 흡수가 요구됐다. 한국은행은 이에 주로 2년물 통안증권을 활용해 왔다.

하지만 지난달 말 통안증권 발행 잔액의 79%가 2년물일 만큼 편중도가 과도해 이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통화안정증권 3년물을 신규 도입하면서 발행만기를 다양화하고 유동성조절 수단을 확충해 시장상황 변화에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며 "3년물 발행과 함께 기존 2년물 발행규모를 상당 폭 축소 조정해 특정 만기에 대한 시장의 수급부담을 완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