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물에 여성 시체 떠다녀요" 발칵 뒤집힌 경찰… 건져보니 리얼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에서 지난 18일 부둣가 주변에 떠있는 리얼돌(사람의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을 사람이 죽은 것으로 착각해 소방관과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뉴스1(트위터)
일본에서 지난 18일 부둣가 주변에 떠있는 리얼돌(사람의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을 사람이 죽은 것으로 착각해 소방관과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뉴스1(트위터)
일본에서 부둣가 주변에 떠있는 리얼돌(사람의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을 시신으로 착각해 소방관과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18일 오후 2시쯤 일본 혼슈 하치노헤의 소방대원들은 "강에 익사한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하지만 현장에 나가서 확인해보니 시신이 아니라 리얼돌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일본 유튜버 다나카 나츠키는 "강에서 낚시 영상을 촬영하고 있는데 한쪽에서 물에 뜬 시체를 발견한 것 같더라"며 "놀란 사람들이 당국에 신고했고 경찰과 소방차, 구급차 등이 출동했다"고 말했다. 다나카가 공개한 사진에서 소방대원들은 얼굴이 없는 리얼돌을 강에서 건져올리고 있었다.

일본 누리꾼은 이날의 사건에 대해 "재밌는 사건이지만 응급 상황과는 맞지 않다"며 "쓰레기를 제대로 처분하라"고 지적했다.

사람의 모습을 본 뜬 리얼돌을 사람으로 착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 오하이오 남서부 공원 근처에서 "시신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지만 리얼돌을 보고 착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일본의 한 인형 회사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리얼돌을 위한 장례식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9만엔(약 92만원) 상당을 지불하는 고급 서비스의 경우 유족들도 장례식에 참여할 수 있고 리얼돌이 묻혀있는 동안 인형에게 읽어줄 편지나 인형의 한 부분으로 기념품을 마련하는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0.48하락 2.0512:37 07/28
  • 코스닥 : 1042.45하락 4.112:37 07/28
  • 원달러 : 1155.10상승 512:37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2:37 07/28
  • 금 : 73.02상승 1.4312:37 07/28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6.25 참전 외손녀 '주한 호주대사' 접견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 [머니S포토] 회의실 이동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