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하다는 윤석열 장모…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나와 무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최씨가 관여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는 언론보도가 나갔지만 최씨 측이 이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은 통장 잔고증명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지난 3월 의정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던 모습. /사진=뉴스1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최씨가 관여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는 언론보도가 나갔지만 최씨 측이 이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은 통장 잔고증명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지난 3월 의정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던 모습.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관여한 바 없다며 법적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22일 최씨 측 변호인은 “최씨는 도이치모터스 관계자는 물론 그 누구와도 주가 조작을 공모하거나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강력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입장문을 냈다.

변호인은 “본건은 지난해 3월부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가 1년4개월이나 수사하고도 주가 조작 자체가 인정되지 않아 수사팀이 주가조작으로 누구도 기소하지 못하고 공소시효를 넘긴 사안”이라며 “최씨는 조사 받은 사실조차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내용에 의하면 지난해 3월 뉴스타파와 MBC 보도에 따른 주가 조작 의혹과 본건은 등장인물이 다른 별건 수사로 보인다”며 “기사내용 자체로도 윤 전 총장이 결혼하기 전일 뿐 아니라 이미 공소시효를 넘겨 조사 가능성조차 없어진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검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최씨가 깊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내용에는 최씨가 도이치모터스 등기이사였던 A씨와 2010~2011년 수십 차례 동일한 IP로 주식계좌에 접속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담겨 있다.

변호인은 “검찰 수사상황을 토대로 위와 같은 허위사실이 유포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최근 ‘윤석열 X파일’ 등 괴문서가 유포된 것에 이어 검찰발 허위 기사가 보도된 것에 대해 검찰이 ‘저급한 정치공작’에 이용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력히 의심된다”고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이어 “최근 법무·검찰은 정권을 겨냥하는 수사 상황이 보도된 것에 강력히 대응한 바 있는데 본 건과 같이 이미 공소시효가 도과(일정한 기간이 지남)된 사건 내용을 언론에 흘린 사안에 대해서도 그 유출 경위를 철저히 확인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