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내곡동 자택, 8월 공매 나온다… 감정가 '31억60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매 입찰이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 /사진제공=지지옥션
공매 입찰이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자택. /사진제공=지지옥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소재 자택이 공매 입찰에 부쳐진다.

2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자택은 오는 8월9일부터 사흘에 걸쳐 1회차 공매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 자택은 13년 전인 2008년 보존등기 된 건물로 감정가는 31억6554만원이다. 이날 유찰될 경우 최저가 10%를 저감해 1주일마다 다시 입장을 진행한다.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확정판결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이 벌금과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지 않자 지난 3월 자택에 대한 압류를 집행,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공매를 위임했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4월 28억원에 해당 단독주택을 매입했다. 토지 면적은 406㎡, 지하층과 지상 2층으로 지어졌으며 건물 총면적은 571㎡다. 해당 주택은 구룡산 자락에 인접해 있는 단독주택 단지 내에 위치해 있다. 내곡IC와 헌릉IC 접근이 수월하고 서쪽 양재방면으로도 쉽게 진입할 수 있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권리분석에 문제는 없지만 공매절차는 경매에서 활용되는 인도명령신청제도가 없기 때문에 한층 더 복잡한 명도소송을 해야만 주택을 인도 받을 수 있다"며 "더욱이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상황을 고려할 때 순탄치 않은 명도절차로 주택을 인도받기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9.61하락 2.9212:43 07/28
  • 코스닥 : 1041.77하락 4.7812:43 07/28
  • 원달러 : 1155.20상승 5.112:4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2:43 07/28
  • 금 : 73.02상승 1.4312:43 07/28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6.25 참전 외손녀 '주한 호주대사' 접견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 [머니S포토] 회의실 이동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