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꿈보다 해몽, 멋대로 해석하다 실망만 커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사진)이 2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에 미국이 '흥미있는 신호'라고 밝힌 것을 겨냥해 "마음대로 해석하면 실망만 커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사진)이 2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에 미국이 '흥미있는 신호'라고 밝힌 것을 겨냥해 "마음대로 해석하면 실망만 커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2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에 대해 미국이 '흥미있는 신호'라고 밝힌 것을 겨냥해 "맘대로 해석하단 실망만 커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담화에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20일(현지시각) "대화에도 대결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라는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흥미로운 신호"라고 말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조선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미국과 대화와 대결을 병행하면서도 특히 대결에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수립 이후 처음으로 대화 가능성을 언급해 이를 두고 '북한이 대화의 여지를 남겼다'는 해석이 제기됐다. 설리번 보좌관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대해 "북한이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우리에게 어떤 종류의 더 직접적인 의사소통을 원하는지 지켜보기 위해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잇따라 보낸 접촉 시도에 답변을 촉구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방한한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지난 21일 북한에 대화를 촉구했다. 그는 "회담에 대한 북한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를 내놓으며 이미 공식적인 대화 제의가 진행됐음을 암시했다.

하지만 김 부부장의 담화 내용을 보면 북한이 당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대외 행보를 보일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월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강대강, 선대선' 원칙에 따라 북한은 미국의 태도 변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빈재욱
빈재욱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