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 구실로 성폭행·가학적 성행위 시킨 '악마' 목사… 징역 1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1일 전도사 시절 상담해주던 여학생이 자신을 의지하는 점을 이용해 가학적 성행위를 시키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목사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21일 전도사 시절 상담해주던 여학생이 자신을 의지하는 점을 이용해 가학적 성행위를 시키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목사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여학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가학적 성행위를 시킨 혐의로 기소된 40대 목사가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지난 21일 인천지방법원 제13형사부(재판장 호성호)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준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씨(41)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아동 및 청소년 관련기관 등과 장애인복지시설 10년 취업제한과 5년 보호관찰도 명령했다.

A씨는 2011~2014년 서울 강동구 소재 교회 전도사, 2015~2016년 서울 종로구 소재 교회 전도사를 거쳐 2017~2018년엔 서울 서초구 모 교회 목사로 일했다.

그는 2012년 1월 교회에서 B양을 처음 알았다. B양은 입시에 대한 압박 등으로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였고 A씨는 B양 상담을 담당했다. 이후 B양이 자신을 의지하는 점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2012년 4월7일 만나기로 약속한 뒤 자신을 기다리다 지쳐 잠든 B양의 신체에 접촉하는 등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같은해 4월14일에는 자신이 재학하던 신학대학원 기숙사 방으로 불러내 "땀이 많이 났으니 샤워해라"고 시킨 뒤 따라가 B양을 성폭행한 혐의도 받았다.

그는 2013년에도 한 모텔에서 B양에게 "내가 생명의 은인이니 잘해야 한다"고 말하며 성폭행했다. 이후 2014년 9월12일에도 B양을 모텔로 불러 성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B양에게 상대를 여러명 바꿔가며 성관계를 맺으라고 강요했으며 소변을 먹이는 등 가학적 성행위도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양이 지시를 거부하면 허리띠 등으로 마구 때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재 소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본인의 욕구 충족 대상으로 대했고 피해자가 입은 정신적·신체적 고통 또한 상당했으나 피해회복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피고인이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30상승 7.3514:36 07/27
  • 코스닥 : 1046.47하락 1.1614:36 07/27
  • 원달러 : 1150.40하락 4.614:36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4:36 07/27
  • 금 : 71.59하락 0.6614:36 07/27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