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명 이상 입장?"… 도쿄올림픽 조직위, 스폰서 입장엔 예외 규정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일본 지지통신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에서 올림픽 종사 인원들을 경기장 수용인원에서 제외하는 등 특별대우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다음달 23일 개막식이 열리는 도쿄올림픽 주경기장의 모습. /사진=로이터
22일 일본 지지통신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에서 올림픽 종사 인원들을 경기장 수용인원에서 제외하는 등 특별대우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다음달 23일 개막식이 열리는 도쿄올림픽 주경기장의 모습. /사진=로이터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올림픽 종사자와 스폰서 인원을 특별 대우한다는 논란에 "특별한 행사에 따른 특별한 조치"라는 말로 이를 인정했다.

지지통신은 22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등 관계기관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2만명의 입장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조정했다"며 "이는 일반 경기 최대 수용 인원이 1만명과 차이가 난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올림픽 종사자들은 포함되지 않은 숫자"라고 덧붙였다.

또 이 매체는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올림픽을 특별하게 취급하고 있다"며 "한 조직위 간부는 3만명까지 수용해도 무리가 없다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조직위가 관중 상한선에 공식 스폰서 인원을 포함하지 않고 있다"며 "이들이 올림픽과 관련된 인원들을 마치 귀족처럼 대하길 원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1일 "경기장 수용 정원의 50% 내에서 최대 1만명까지 관중을 수용하겠다"고 발표하며 개막식 인원은 2만명으로 규정했다. 이에 대해 지지통신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라는 말이 무색하게 일관성이 없는 처사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오미 시게루 코로나19 대책 분과 회장은 지난 18일 "도쿄올림픽은 무관중 개최가 바람직하다"며 "유관중으로 진행되면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최근 분위기는 이와는 전혀 다르게 흘러가고 있다. 심지어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오미 회장 및 방역 관계자들의 제안을 확실히 수용하겠다"고 밝혔지만 개최를 앞둔 현재 유관중이 당연시 되는 분위기다.

무토 도시로 조직위 사무총장은 지난 21일 개막식 인원과 스폰서 특별대우 논란에 "대회 운영에 관계된 사람들은 주최자로 관중은 아닌 관점에서 1만명과는 별도로 생각한다"고 사실상 특별 대우를 인정했다. 그는 "구체적인 숫자는 아직 말씀드릴 수 없지만 (2만명보다) 더 적은 숫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날 일본 제 1야당인 입헌민주당 나가쓰마 아키라 부대표는 트위터에 "(전문가 의견과) 완전히 반대되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도쿄도의회의 오지마 고헤이 의원도 "올림픽은 국민의 이해와 협력이 있어야 한다"며 "하지만 이 조치는 이해되지 않는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변준수
변준수 byunjs@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변준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