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윤석열·최재형 비판… "대선 출마 정상적인 모습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이 내년 대통령 선거 유력 후보로 꼽히는 것에 대해 정상적이지 않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이날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김 총리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이 내년 대통령 선거 유력 후보로 꼽히는 것에 대해 정상적이지 않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이날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김 총리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이 내년 대통령 선거 유력 후보로 꼽히는 것을 두고 "두 자리가 가져야 할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생각해본다면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통해 '전직 검찰총장과 현직 감사원장이 임기를 마치고 대선에 뛰어드는 걸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날 김 총리는 윤 전 총장에 대해 "현실적으로 이미 거취를 정해서 중요 주자로 거론되고 있다"며 "따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최 원장에 관해서도 "조만간 입장을 밝히신다니 제가 여기서 (발언을) 보탤 것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두 사람에 대해 "임기를 보장해 준 취지 자체가 고도의 도덕성과 중립성을 지키라는 취지였는데 그런 부분이 지켜지지 않은 건 안타깝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약점이 담겼다고 알려진 소위 'X파일'에 관한 질문에는 "언론을 통해 이런 게 있다는 것만 알고 그 이상은 알고 있지 않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기 의원은 "'X파일' 논란으로 수많은 유언비어와 근거 없는 소문이 양산될 위험성이 있다"며 "유력한 대선 주자의 입지 문제는 대단히 중요하다. 사회 안전과 공정한 대선 관리 차원에서 정부 차원에서 조치할 계획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 총리는 "여러 가지 논란이 있을 수밖에 없는 문제에 행정이 들어가기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 문제는 역시 정치권 내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하지 않겠느냐"라고 답했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