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대마잎 훔친 현직교사 검거… "우울증에 좋다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경북 안동경찰서는 대마 잎을 훔친 혐의(절도, 마약류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대구지역 교사 A씨(54)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내용과는 무관한 자료사진. /사진=뉴시스
22일 경북 안동경찰서는 대마 잎을 훔친 혐의(절도, 마약류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대구지역 교사 A씨(54)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내용과는 무관한 자료사진. /사진=뉴시스
한 현직 교사가 한밤중 대마 재배단지에서 대마잎을 훔치다 적발됐다. 해당 교사는 “우울증에 좋다고 해 훔쳤다”고 변명했다. 

22일 경북 안동경찰서에 따르면 대마잎을 훔친 혐의(절도, 마약류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대구지역 교사 A씨(54)가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50분쯤 안동시 금소면의 대마 재배단지에 몰래 들어가 대마잎 300g 가량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순찰을 돌던 경찰은 대마잎을 따고 있던 A씨를 보고 현장에서 검거했다. A씨가 검거된 안동시 금소면 일대는 안동포 생산을 위해 대마가 합법적으로 재배되는 곳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지인을 만나고 헤어진 뒤 대마 재배단지 인근을 지나다 대마잎을 보고 훔쳤다"고 진술했다. 이어 ”대마가 우울증에 좋다고 해서 훔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며 “A씨가 실제 대마를 피웠는지 등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81상승 0.7712:33 08/03
  • 코스닥 : 1032.45하락 5.3512:33 08/03
  • 원달러 : 1150.80하락 0.112:33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2:33 08/03
  • 금 : 73.28하락 0.6212:33 08/03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