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스마트폰 반도체 수급 문제 풀릴까… 美 글로벌파운드리, 싱가포르 정부와 4.5조원 공동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파운드리가 싱가포르 정부와 40억달러를 공동 투자해 반도체 생산시설을 확장한다. 사진은 글로벌파운드리 싱가포르 캠퍼스. /사진=로이터
글로벌파운드리가 싱가포르 정부와 40억달러를 공동 투자해 반도체 생산시설을 확장한다. 사진은 글로벌파운드리 싱가포르 캠퍼스. /사진=로이터
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글로벌파운드리(GlobalFoundries)는 싱가포르에 반도체 제조 공장을 새로 짓는다고 22일(현지시각) 밝혔다.

글로벌파운드리는 싱가포르 경제개발청(EDB)과 협력해 반도체 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공동 투자 규모는 40억달러(약 4조5400억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이번에 싱가포르에 증설되는 시설은 12인치(300mm) 웨이퍼 팹이다. 글로벌파운드리는 이를 통해 연간 웨이퍼 45만장 분량의 생산 역량을 추가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로써 싱가포르에서 한 해에 웨이퍼 150만장분의 반도체를 생산할 계획이다. 2만3000평방미터의 클린룸과 새로운 오피스도 추가된다.

톰 콜필드(Tom Caulfield) 글로벌파운드리 최고경영자(CEO)는 “싱가포르의 새로운 시설은 자동차, 5G 이동통신, 보안 등 빠르게 성장하는 최종 시장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미 장기 계약 고객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자동차부터 스마트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들이 부품 수급난을 겪고 있다. 톰 콜필드 CEO도 지난 4월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반도체 품귀 현상이 내년 이후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이에 글로벌파운드리는 향후 8년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이 2.1배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파운드리 시장을 이끌고 있는 대만 TSMC와 삼성전자도 대대적인 증설에 나서고 인텔도 파운드리 사업에 재진출한 상황이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세계 파운드리 상위 10개사의 총 매출은 227억5000만달러(약 25조8200억원)으로 집계됐다. 분기 기록으로는 사상 최고치이며 직전 분기 대비로는 1% 증가했다. 다양한 제조업체들이 부품 조달에 속도를 내고 웨이퍼 가격이 인상된 영향이다. 업체별 점유율은 TSMC(55%), 삼성전자(17%), 대만 UMC(7%), 글로벌파운드리(5%), 중국 SMIC(5%) 순으로 조사됐다.

세계 파운드리 상위 5개사 중 1분기에 직전 분기보다 매출이 떨어진 곳은 삼성전자와 글로벌파운드리 둘뿐이다. 각각 2%, 16% 떨어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미국 텍사스주를 덮진 한파로 오스틴팹이 가동이 한 달 넘게 중단되면서 타격을 입었다. 글로벌파운드리의 경우 싱가포르에 위치한 8인치 웨이퍼 팹을 대만 VIS에 넘긴 결과다. 이번 싱가포르 투자에 따라 장기적으로 다시 매출·점유율을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6.73하락 27.6914:50 07/26
  • 코스닥 : 1045.96하락 9.5414:50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50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50 07/26
  • 금 : 72.25상승 0.8214:50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