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선연기' 결정 보류에 이낙연·정세균 '안도' vs 이재명 '침착'

찬반대립 격화…지도부, 경선기획단 보고받고 25일 결론 非이재명계, 당무위 소집 가능성 "물밑서 의견 교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선 연기'를 논의하는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2021.6.2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선 연기'를 논의하는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2021.6.2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정연주 기자,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의원총회와 최고위원회를 연달아 열어 경선 연기를 논의했지만, 결국 오는 25일로 결정을 미루자 경선 연기 찬성 측과 반대 측 모두 우선 논의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다만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은 시간을 벌었다며 안도의 한숨을 쉬는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은 결론이 나지 않은 데 대한 아쉬움 속에서 침착함을 유지하려는 모습이 느껴졌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이낙연계와 정세균계는 당무위원회 소집 카드를 쥐고 지도부를 압박해 나갈 것으로 보여 향후 경선 연기 찬성파의 행보도 주목된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국회 본청 당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행 당헌에 규정된 180일을 기본으로 해 대선 경선 기획단이 선거일정을 포함한 기획안을 오는 25일 최고위에 보고하고, 보고 받은 후 최고위에서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의원총회에서) 여러 문제 제기가 (연기 주장이) 있었기 때문에 (기획단이) 현행 당헌(180일)을 기본으로 해서 일정을 짜볼 것"이라며 "그 일정에서 과연 (연기를 주장하는) 여러 후보가 제기하는 문제가 도출되는지 보고 (최고위가)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경선 연기에 관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최고위원회에서 경선 연기 안건을 당무위원회에 상정할지 결정할 예정이었다. 민주당 당헌 88조2항은 '대통령 후보자의 선출은 대통령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해야 한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의원총회에서 다수 의원들이 경선 연기를 주장하면서 결정을 유보한 것으로 보인다. 지도부가 현행 규정대로 경선일정을 확정할 경우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낙연계와 정세균계 의원들은 송 대표가 '원칙'을 강조하면서 현행 규정대로 경선을 치르겠다는 의지를 내보이자, 경선 연기 안건을 다룰 당무위원회를 열기 위한 서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적위원 3분의1 이상의 요구가 있으면 당무위원회를 소집할 수 있는 만큼, 지도부 결정과 별개로 경선 연기를 관철시키겠다는 것이다.

다만 이들은 지도부가 경선기획단에 일단 공을 넘기고 한발 물러선 만큼, 당장 행동에 나서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낙연계 의원은 "경선기획단과 지도부 등이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 기꺼이 참여할 것"이라며 "최고위 결론까지 연기 주장 측과 반대 측 의원 모두와 물밑에서 의견을 교류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계 한 의원도 "상황을 더 봐야한다. 경선 시기 조정이 필요하다는 논거 중 하나가 준비가 워낙 안 된 상태라 촉박하지 않느냐는 것"이라며 "(기획단이) 따져보면 그 말이 맞는다고 느껴질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계는 최고위원회 내부에서 현행대로 실시하는 의견이 수적으로 우세한 만큼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입장이다. 강병원·김영배·전혜숙 최고위원이 연기를 주장하지만, 송 대표와 김용민·백혜련 최고위원, 이동학 청년 최고위원은 현행 유지에 힘을 싣고 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연기에 미온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원칙 얘기한 의원들이 목소리를 많이 내니까 당이 지혜롭게 할 것이라 믿는다"며 "분란을 일으키는 목소리로 비쳐선 안 된다. 그게 당을 생각하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4.16상승 1.1212:38 08/03
  • 코스닥 : 1032.14하락 5.6612:38 08/03
  • 원달러 : 1150.80하락 0.112:38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2:38 08/03
  • 금 : 73.28하락 0.6212:38 08/03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