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부겸, 갈갈이 정부라는 비판에 "지나친 판단"…MB·朴 사면론에는 '국민 동의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조윤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관해 "국민이 납득할 만하고 동의할 만한 사정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이 언급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현재 사법 절차가 끝난 상태에서 그분들이 감옥에서 풀려날 수 있는 방법은 대통령의 사면뿐"이라며 "하지만 옛날처럼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사면을 결정하긴 어렵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김 총리는 "이 문제에 대해서 대통령도 마음에 어려움이 있다는 말을 하신 걸로 안다"며 "좀 더 지켜보는 게 어떨까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의원은 단상 앞에 선 김 총리를 향해 "국민들을 갈갈이 찢어놓은 갈라치기로 갈등을 조장하는 갈갈이 정부가 되고 말았다"라며 현 정부를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김 총리는 "국민들의 삶을 윤택하게 못 만들지 않았느냐는 비판은 받아들인다 하더라도 세상에 어떤 정부가 국민들을 일부러 찢어놓고 갈라놓겠나"라며 "저희들이 부족하다고 비판하는 것은 좋지만 국민들을 일부러 갈등시켜서 정치적 입장을 강화했다는 것은 지나친 판단"이라고 일갈했다.

김 총리는 광주 5·18 정신을 대한민국 국민대통합 정신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는 정 의원의 말에 공감하며 "국민 모두가 함께해야 될 그런 가치로, 또 민주주의에 대한 우리들의 발자취로 만들어가는 것은 정치인들과 행정하는 저희들 모두 다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와 정 의원의 질의응답과 관련한 내용은 해당 영상을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18.58하락 4.4612:00 08/03
  • 코스닥 : 1031.09하락 6.7112:00 08/03
  • 원달러 : 1151.20상승 0.312:00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2:00 08/03
  • 금 : 73.28하락 0.6212:00 08/03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이낙연 '한교총 방문'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