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20대 靑비서관, 두 달 전 인사검증"…이준석 효과 무관

"20·30대 남녀공동비서관제 검토했지만, 남성 적임자 못 찾아" "최재형, 잘 마무리해 우리사회 큰 어른 남는 것 개인적 바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철희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 2021.4.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철희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 2021.4.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2일 청와대가 20대 신임 청년비서관을 임명한 것을 두고 이른바 '이준석 효과'에 기댄 것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대해 "거기서부터 시작된 아이디어는 아니었다"고 일축했다.

이 수석은 이날 오후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 인터뷰에서 "(청년비서관 인사 검증이) 시작된 지 따져보면 두 달 전으로 이 대표가 제1야당 대표가 될 거라고 아무도 생각을 안하고 있을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단지 청년 문제는 청년 당사자들의 고민이 반영되면 좋겠다라는 취지에서 시작된 것이며 기왕이면 여야 공히 정부도 청년 문제에 깊이 고민하고 있다는 시그널로 읽어준다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이 수석에 따르면, 당초 청와대는 두 명의 남녀로 공동청년비서관을 임명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처음에는 남녀 공동비서관제를 하려고 했다"면서 "20대, 30대 남녀 공동으로 해보면 상당히 의미 있는 실험이 될 수도 있겠다 싶었는데 남성을 찾는데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남성 청년비서관 적임자를 찾기 위해 2~3주간 검증 과정을 거쳤지만 적절한 인재를 찾지 못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또 박 비서관의 임명을 두고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가 청년들의 박탈감만 느끼게 한 인사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이 수석은 "어느날 갑자기 누구 찬스를 써서 데려온 게 아니다"라면서 "박 비서관도 당에서 활동했고 사회적 활동을 하면서 평가받고 검증 받은 사람이다. 충분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수석은 박 비서관이 1급 공무원이긴 하지만 정무직으로 임기가 정해진 자리가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공무원으로 치면 20~30년 해야 갈 수 있는 자리 아니냐 하는데 그 말씀도 맞다"면서도 "그런데 이 자리는 정무직이기 때문에 임기가 정해져 있지 않다. 짧게 하면 한 달 하는 사람도 있고 아무리 길게 해봤자 문재인 대통령 임기 때까지밖에 안 하는 것이라서 길어도 1년이 채 안 되니 그런 점을 고려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수석은 문 대통령과 이 대표의 만남에 대해선 현실적으로 이번주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2020.9.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2020.9.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 수석은 "과거처럼 만나서 덕담하고 자기 하고 싶은 얘기하고 헤어지는 이런 자리가 아니라 내실을 기해서 성과를 만들어내려면 차근차근 또박또박하자 이런 데 서로 합의를 봤다"며 "시점은 그것이 가능한대로 빨리 만날 건데 이번 주냐 다음 주냐 이렇게 특정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부연했다.

여야정 상설협의체 재가동 추진에 대해선 "형식과 시간, 장소에 구애 받지 말자는 데 흔쾌히 동의가 돼서 그 조율을 물밑에서 하고 있다"며 "만남 형식은 상설협의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이 수석은 소득 하위 70%에는 현금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소득 상위 30%에 대해선 신용카드 캐시백을 제공하자는 정부 주장에 대해선 "사실상 전국민 재난지원금이라고 이해하시면 될 것 같다"며 "세부적인 내용은 당에서 절차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야권의 대선주자로 거명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선 "굉장히 차분하시고, 합리적이고, 반듯한 분"이라고 평가한 뒤 "제 개인적 바람이 있다면 임기를 채우시고 최 원장님이 감사원의 독립성, 중립성을 확고하게 다졌다라는 분으로 기억되면 좋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이어 "(최 원장이 감사원장직을) 잘 마무리해서 우리 사회에 큰 어른으로 남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하는 개인적 바람, 완전히 개인적 바람은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