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SG워너비 될 뻔했다?…"'타임리스' 맨 처음 들어"

'옥탑방의 문제아들' 2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 뉴스1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옥탑방의 문제아들' 가수 KCM이 SG워너비 멤버가 될 뻔했다고 고백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인기 역주행 중인 SG워너비 김용준과 MSG워너비로 또 다른 전성기를 맞은 KCM이 출연해 퀴즈에 도전했다.

KCM은 김용준과 연습생 생활을 함께하며 SG워너비 멤버가 될 뻔했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에 민경훈이 당시 연습했었던 SG워너비 노래도 있었냐고 묻자 KCM은 "'타임리스'(Timeless) 맨 처음에 들었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나 MC들이 개성 강한 KCM의 목소리가 SG워너비와는 어울리지 않는다며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용준은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에서 완벽 호흡을 자랑한 KCM의 반전에 "KCM의 특색있는 목소리가 튈 줄 알았는데 팀으로 했어도 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KCM은 "서브로 잘한다. 이불처럼"이라고 뿌듯해하며 재미를 더했다.

한편,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 5명의 문제아들이 '집단 지성의 힘'으로 상식문제를 푸는 퀴즈 프로그램으로 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23:59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23:59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23:59 07/26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3:59 07/26
  • 금 : 71.59하락 0.6623:59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