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여경 2년간 성희롱' 태백경찰서 경찰관 15명, 징계·직권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강원 태백경찰서 남성 경찰관 15명이 신입 여경을 성희롱한 것으로 조사돼 무더기로 징계를 받게 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태백경찰서 소속 11명에게 징계를, 4명에게 직권 경고를 하도록 강원경찰청에 지시했다. 또 태백경찰서장에게는 지휘 책임을 물어 문책성 인사 발령을 냈다.

가해 남성 경찰관들은 신입 여경에게 "얼굴이 음란하게 생겼다", "가슴을 들이밀며 일을 배워라" 등의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여경 휴게실에 몰래 들어가 속옷 위에 꽃을 놓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경은 올해 초 신고 전까지 2년 가까이 고통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은 경찰서 직장협의회가 오히려 가해자를 두둔하는 등 2차 가해를 한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청은 태백경찰서에 기관 경고를, 강원경찰청 청문감사관실에는 부서 경고를 내렸다.

강원경찰청은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대상 가해 경찰관들에 대한 구체적인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2.30상승 17.0611:18 09/27
  • 코스닥 : 1039.07상승 2.0411:18 09/27
  • 원달러 : 1175.90하락 0.611:18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8 09/27
  • 금 : 74.77상승 0.6611:18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