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김여정 담화에 "외교 모색 변함없어…긍정반응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국무부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22일 담화 내용과 관련해 "북한과의 외교를 모색하는 미국의 시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북한의 긍정적 반응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 당국자는 이날 김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궁극적으로 우리는 우리가 손을 내민 것에 대해 북한의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의 정책은 적대가 아닌 해결을 목표로 한다"며 "궁극적으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런 궁극적인 목표를 위해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 그 과정에서 진전을 볼 수 있는 실용적인 조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하고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의 발언은 지난 20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ABC방송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전원회의 발언을 "흥미로운 신호로 본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5.20하락 37.4515:05 07/30
  • 코스닥 : 1030.14하락 13.9915:05 07/30
  • 원달러 : 1149.60상승 3.115:05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5:05 07/30
  • 금 : 73.68상승 0.8615:05 07/3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