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폭락' 비트코인, 저가 매수에 소폭 상승… 3700만원대 거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중국발 악재로 대폭락을 연출했던 비트코인이 소폭 상승했다.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23일 오전 7시32분 현재 비트코인의 1BTC(비트코인 단위)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0.82% 상승한 3770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전날 가격이 급격하게 떨어졌다. 이는 중국이 비트코인 거래는 물론 채굴도 금지한데 이어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시중은행 간부들을 불러 비트코인 관련 거래를 발본색원할 것을 지시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비트코인 4000만원대가 붕괴되자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비트코인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른 암호화폐는 대부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1ETH(이더리움 단위)당 24시간 전보다 2.51% 하락한 217만8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에이다는 4.66% 떨어진 1325원, 리플은 10.3% 하락한 645원, 도지코인은 2.82% 오른 219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18하락 22.2414:27 07/26
  • 코스닥 : 1050.17하락 5.3314:27 07/26
  • 원달러 : 1153.70상승 2.914:27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27 07/26
  • 금 : 72.25상승 0.8214:27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