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파월 발언에 상승… MS, 장중 시총 2조달러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발언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사진=로이터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발언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사진=로이터
뉴욕증시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하 연준) 의장의 발언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8.61포인트(0.20%) 오른 3만3945.58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1.65포인트(0.51%) 상승한 4246.44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11.79포인트(0.79%) 오른 1만4253.27로 거래를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장중 기준, 마감가 기준으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하원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특별 소위원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률)이 일시적이라고 강조하며 경제 정상화가 지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최근 몇개월 동안 눈에 띄게 증가했지만 에너지가격,경제 재개, 공급 병목현상의 악화에 의한 것으로 시간이 지나면 완만해지며 정상화 되는 과정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임의소비재, 기술주, 통신, 에너지 업종이 강세를 보였고 유틸리티와 부동산 관련주는 약세를 보였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장중 시가총액이 처음으로 2조 달러를 넘어섰다. 뉴욕증시에서 시가총액이 2조 달러를 넘어선 것은 애플 다음으로 두 번째다. MS는 이날 1.10% 상승한 265.51달러에 마감하며 종가 기준으로는 2조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비트코인의 반등으로 5% 넘게 급락하던 코인베이스는 낙폭을 축소하며 0.06% 하락 마감했다. 12% 넘게 급락했던 마이크로스트레지도 낙폭을 줄이며 5.13% 하락 마감했고 테슬라는 0.46% 상승 전환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전일 강세에 따른 차익 매물이 출회되며 약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연준 위원들의 발언에 힘입어 반등에 성공했다"면서 "2만9000달러를 하회하는 등 급락을 하던 비트코인이 반등하며 재차 3만2000달러를 넘어서자 관련 기술주 중심으로 강세를 보이며 나스닥의 강세가 뚜렷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파월 연준 의장이 의회 증언을 통해 일시적인 인플레 및 경기 개선 지속, 온건한 통화정책을 시사한 점도 투자심리에 우호적인 영향을 주며 상승폭을 소폭 확대했다"고 덧붙였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