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장윤정, "흙=♥도경완 같아"…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이 도예 찰흙과 똑같다고 밝혔다. /사진=해방타운 방송캡처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이 도예 찰흙과 똑같다고 밝혔다. /사진=해방타운 방송캡처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을 흙에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예능 '해방타운'에서 장윤정은 도자기 공예에 나섰다.

장윤정은 “내가 유일하게 오랫동안 해 온 취미가 도자기 공예”라며 “연우 때 태교도 그릇 만들면서 했다. 하영이 때도 그게 너무 좋았어서 태교를 똑같이 했다”고 밝혔다.

그는 “도예는 시간을 1~2시간 빼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기본 3시간을 빼야 되는데 그럴 수 있는 시간이 애가 둘이 되니까 없더라. 하영이 태교하고서 2년은 훌쩍 넘어버렸다. 아이 낳고 손목이 약해져서 반죽이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장윤정은 “일단 흙을 많이 만져줘야 한다. 주물러서 하는 반죽이 있는데 아기 낳고 손목이 많이 약해져서 쉽지가 않다. 던져서 쳐줘야 한다”며 “흙은 남편이랑 똑같다. 보는 건 되게 쉬울 수 있는데 살짝만 건드려도 모양이 안 예뻐져서 살살 달래야 한다. 남편이 그렇잖아. 살살 달래고 찢어지지 않게 자꾸 만져줘야 하고. 예쁘다, 예쁘다 해줘야 한다. 정성이 들어가야 빛을 발한다. 남편도 그런 것 같다”고 나름의 철학도 말했다.

장윤정은 곧 집중해 그릇을 만들었고 “시끄러운 환경에서 일한다. 음악을 하다 보니까. 혼자 있을 때는 조용히 있고 싶고. 말도 하기 싫을 때가 많다. 그렇게 할 수 있는 취미생활이 도예. 3시간에서 6시간 아무 생각을 할 수가 없다. 너무 좋더라. 너무 행복하다”고 도예를 좋아하는 이유도 꼬집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5:32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5:32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5:3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5:32 08/03
  • 금 : 73.28하락 0.6215:32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