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베트남 특별입국 재개·격리기간 단축 건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베트남에 특별입국 재개와 격리기간 단축 등을 건의했다. / 사진=뉴시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베트남에 특별입국 재개와 격리기간 단축 등을 건의했다. / 사진=뉴시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기업인 특별입국 재개와 자가격리 기간 단축, 백신여권 도입 등에 나서줄 것을 베트남 정부에 건의했다.

전경련은 23일 전경련회관에서 응웬 부 뚱 주한베트남 대사 초청 기업인 조찬간담회를 개최하고 한-베트남 경제교류 중요성, 백신접종 확대 등을 감안해달라며 이 같은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베트남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외국인 입국자에 대해 4주 간 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권태신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이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과 베트남 모두 코로나 재확산을 경험했지만 점차 백신 접종이 늘어나고 있다”며 “베트남정부에 한국을 포함한 베트남 진출 외국기업 근로자에 대한 백신 접종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7월부터 베트남 입국을 위한 상업용 항공편 재개 백신을 맞은 기업인들의 격리기간 면제 또는 축소, 백신여권 도입 등을 적극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응웬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는 “베트남정부는 코로나 퇴치 및 공급망 유지를 위해 백신 10만 회분을 박닌, 박장성 거주 근로자에게 우선 접종했으며 호치민, 하이퐁, 껀터시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베트남은 7월까지 약 700만 회분, 2022년 1분기까지 1억5000만 회분의 백신을 들여와 전체인구의 70%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베트남은 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인 S&P, 피치, 무디스로부터 2021년 국가신용등급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받은 유일한 국가로서 올해 경제성장률도 약 6.5%로 높게 예상하고 있다”며 “올해 1~5월 외국인직접투자 집행액, 교역규모가 전년 동기대비 각각 7%, 33% 증가했는데 한국이 5월까지 18억 달러 투자를 결정해 큰 기여를 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2022년은 한국과 베트남이 수교관계를 맺은 지 30주년이 되는 해로 그동안 양국 협력관계는 정치, 경제, 교육 등 여러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룩했다”며 “내년에는 양국 사이에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방문이 예상된다며 전경련이 코로나 이후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대규모 베트남 경제사절단을 조직해 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특히 “베트남은 롱탄국제공항 1단계 사업, 북남 고속도로 완성, 도시철도노선, 청정에너지, 환경처리기술, 의료 등과 같은 인프라개발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며 “투자법, 민관협력사업법(PPP) 등 관련 법제를 완성하고 있으므로 한국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베트남에서의 사업기회를 넓혀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