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허물고 '광화문 문화벨트' 육성한다… 시민 동의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비전 2030위원회’는 지난 18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이 같은 구상이 담긴 서울시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을 보고했다. /사진=김노향 기자
‘서울비전 2030위원회’는 지난 18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이 같은 구상이 담긴 서울시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을 보고했다. /사진=김노향 기자
서울시가 세종문화회관을 재건축하고 서울을 상징하는 문화예술 명소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광화문 일대를 ‘문화 플랫폼’으로 지정해 인근 국립현대미술관, 일민미술관, 대림미술관 등과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23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서울비전 2030위원회’는 지난 18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이 같은 구상이 담긴 서울시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을 보고했다. 비전 2030위원회는 서울의 미래 10년 청사진을 계획하는 데 자문을 수행하는 민·관 전문가 기구다.

역사와 문화재 체험도 연계한다. 현재 재구조화사업이 진행되는 광화문광장은 조선시대 육조거리를 재현한 공간으로 재단장한다. 서울 북촌과 서촌, 부암동, 청운동, 삼청동 등을 잇는 골목길 투어, 한류박물관 건립 등의 의견도 제시됐다. 삼성가의 기증 미술품이 전시될 ‘이건희 미술관’ 설립 후보지로 종로구 송현동이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공사기간과 수천억원의 예산, 시민과 서울시의회 동의 문제는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서울시는 비용 대부분을 펀드 투자받는 형식으로 마련해 세금 투입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으나 법원에서 각하됐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 광화문광장 서쪽 도로를 광장으로 편입하고 동쪽 도로를 확장하는 계획을 발표, 같은 해 11월 공사에 들어갔다. 경실련과 서울 시민 등은 지난해 12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이 법률상 규정된 각종 절차를 준수하지 않고 광장을 사용할 수 없게 돼 헌법상 자유가 침해됐다며 공사를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18하락 2.8613:18 08/03
  • 코스닥 : 1029.29하락 8.5113:18 08/03
  • 원달러 : 1151.40상승 0.513:18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3:18 08/03
  • 금 : 73.28하락 0.6213:18 08/03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