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페인을 너무 일찍 터트렸나… 유럽, 델타변이 확산에 방역조치 다시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성급히 해제했던 유럽 국가들이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방역 고삐를 다시 죄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14일(현지시각) 영국 웨스트미들랜즈에서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성급히 해제했던 유럽 국가들이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방역 고삐를 다시 죄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14일(현지시각) 영국 웨스트미들랜즈에서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성과를 내세워 앞다퉈 방역규제를 해제하던 유럽국가들이 다시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무엇보다 영국에서 나온 알파 변이보다 60%나 전파력이 높은 인도발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지고 있어서다. 이 때문에 지나치게 방역규제를 해제한 게 아니냐란 지적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각) 바이러스 정보 공유 기구(GISAID)의 통계를 인용해 프랑스·독일·스페인 등 유럽연합(EU) 주요국에서 델타 변이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규 확진자 중 델타 감염자의 비중은 영국이 98%로 가장 높았고 ▲포르투갈 96% ▲이탈리아 26% ▲벨기에 16% ▲독일 15% ▲프랑스 6.9% 등이 뒤를 잇고 있다.

다른 EU 국가들은 델타 변이 확산세가 심각하지 않지만 델타 변이가 지배종이 된 영국의 초기 양상과 유사한 추이를 보이고 있다. 이에 델타 변이가 유럽 전역으로 빠르게 퍼져 코로나19 대유행이 다시 찾아올 수 있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던 영국의 경우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초엔 3000명대였으나 델타 변이의 여파로 지난 17일부터 연속 1만명대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당초 21일 예정했던 방역규제 전면 해제를 다음달 19일로 한 달 가량 연기했다. 영국은 성인 80%가 1회 이상 백신 접종을 마쳤고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돼 면역을 확보한 시민들까지 합하면 집단면역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변이 바이러스에 결국 무너졌다는 지적이다.
 


유럽국가들 다시 방역 고삐 죈다



섣부르게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완화했던 유럽 각국들도 다시 방역의 고삐를 죄고 있다. 특히 EU 국가 중 유일하게 인구대비 신규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포르투갈은 델타 변이 확산으로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수도 리스본에 이동제한 조치를 발령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영국에서 입국하면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특히 이탈리아는 5일 동안의 자가격리도 의무화했다. 벨기에도 영국에서 온 비(非)EU 시민의 입국 제한을 고려하고 있다. 여기에 독일은 자국민과 영주권자, 이들의 직계 가족만 영국에서 입국할 수 있도록 했다.

전문가들은 델타 변이의 EU 내 집단 감염이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이어질지는 2차 백신 접종 진행 속도에 달렸다고 보고 있다. 영국 공중보건국(PHE)이 수집한 데이터에 따르면 1차 코로나19 백신 접종만 했을 때 델타 변이 예방 효과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두 33% 정도다. 2차 접종까지 완료해야 화이자 88%, 아스트라제네카 60%로 예방 효과가 상승했다.

현재 영국에선 전체 인구의 약 46%가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했지만 EU 내 대부분 국가에서 백신 접종율은 20~30% 사이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이다.

스콧 고틀립 전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지난 20일 CBS방송에 출연해 "델타 변이가 올 가을 코로나19 확산을 자극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접종률이 낮은 주들은 델타 변이의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미시시피·앨라배마·아칸소·미주리는 감염의 실질적인 증가를 보이고 있으며 이는 전적으로 백신으로 인한 (낮은) 면역 비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