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을래, 감옥 갈래?… 두테르테, 국민들에 섬뜩한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감옥에 보내겠다고 경고했다. /사진=로이터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감옥에 보내겠다고 경고했다. /사진=로이터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저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국민들에게 엄포를 놓았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면 감옥에 격리시키거나 동물을 위한 구충제 성분의 치료제를 접종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TV 연설를 통해 "여러분이 인간이고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잠재적인 보균자라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아라. 이를 저항하거나 거부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나는 그들을 감옥에 가두거나 그들에게 돼지를 위한 이버멕틴(구충제의 한 종류)을 접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지역 관리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접종 거부자들에 대한 명단을 작성해 보관하라고 지시했다. 이버멕틴은 코로나19 대체 치료제로 알려졌지만 미국, 유럽 보건당국과 세계보건기구는 이것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 나라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기에 처했기 때문에 극단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며 "내 말을 오해하지 않았으면 한다. 단지 난 사람들이 정부를 무시하는 것에 화가 날 뿐"이라고 말했다.

필리핀은 현재 130만명이 넘는 사람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상황임에도 지난 20일 기준 올해 백신 접종 완료 목표인 7000만명에 한참 모자른 210만명만이 백신을 접종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번 조치를 밝히면서 학교 문을 열지 않겠다고 말하며 마스크 착용 의무를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1차 대유행 당시 정부의 자원은 고갈됐다"며 "만약 이번에 대유행이 다시 불어닥친다면 이 나라에 큰 재앙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막기위해 가능한 엄격한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