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코로나 백신, 3회 접종 시 예방 효과 '92%'… 중남미 구매 협상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바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2.28%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사진은 압달라 백신 접종 현장./사진=로이터
쿠바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2.28%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사진은 압달라 백신 접종 현장./사진=로이터
쿠바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2.28%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쿠바의 국영 제약사 바이오쿠바파르마(비오쿠바파르마)는 자체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 '압달라'가 임상 3상에서 3회 접종 시 92.28%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다만 바이오쿠바파르마는 수치에 대해 감염 예방 효과인지, 중증·사망 예방 효과인지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관련 업계는 압달라의 예방 효과가 당초 기대보다 높다는 평가를 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텍, 모더나 코로나 백신은 2회 접종 시 예방 효과가 각각 94.1%, 95%다.

이외에도 쿠바 제약사는 2회 접종 시 62%의 예방 효과를 보이는 백신 '소베라나02' 도 개발했다고 밝혔다. 개발사 핀레이백신연구소에 따르면 소베라나02는 원칙적으로 3회 접종이 필요하지만 2회 접종만으로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하는 백신 기준(예방 효과 50% 이상)을 충족한 것이다.

쿠바 보건당국은 두 백신 모두 곧 긴급승인할 예정이다. 아르헨티나와 자메이카, 멕시코, 베트남, 베네수엘라 등 몇몇 국가들은 쿠바 백신 구매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쿠바는 1960년대부터 시작된 미국의 경제제재로 수십 년 전부터 의약품 개발과 백신 자체 생산 역량을 길러왔다. 쿠바는 압달라와 소베라나02를 포함해 백신후보물질 5개를 연구 중이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