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전셋값 공포… 1년 새 49.8% ↑ 실거래가 1.9억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아파트 전세 시장이 다시 들썩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5월10일 서울 마포구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매물 가격이 게시돼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아파트 전세 시장이 다시 들썩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5월10일 서울 마포구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매물 가격이 게시돼 있다. /사진=뉴스1
서울·경기 아파트 매매·전세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하남시의 아파트 전세값이 경기 내에서 1년 동안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매물이 줄어들며 수요를 충족하지 못해 수급 불균형으로 전셋값이 오르고 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정보 제공 업체 경제만랩은 23일 KB부동산 리브온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해 경기의 3.3㎡당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해 5월 1019만6000원이었으나 지난달 1328만4000원으로 1년 새 30.3% 상승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하남시는 경기 내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5월 하남시의 3.3㎡당 아파트 전세가격은 1245만2000원 수준이었지만 지난달에는 1865만3000원으로 1년만에 49.8% 껑충 뛰었다.

이어 용인시가 같은 기간 1085만원에서 1539만5000원으로 41.9%, 화성시는 859만원에서 1207만3000원으로 40.5% 올랐다. 남양주시도 844만8000원에서 1185만3000원으로 40.3%, 광명시도 1431만4000원에서 2006만8000원으로 40.2% 상승했다. 

하남시의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하남시 덕풍동에 위치한 '덕풍현대' 59.91㎡(이하 전용면적)는 지난해 5월13일 2억원(17층)에 전세거래가 이뤄졌는데 지난달 27일에는 3억8000만원에 전세계약이 진행됐다. 1년 동안 1억8000만원(90%) 오른 것이다.

하남시 선동에 위치한 '리버나인' 74.95㎡도 지난해 5월7일 3억 8000만원(6층)에 전세거래가 진행됐다. 하지만 지난달 19일에는 5억7000만원(14층)에 전셰 계약이 이뤄졌다. 1년새 1억9000만원 상승해 50% 상승률을 보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하남의 경우 지난 3월 지하철 5호선 하남선 전 구간이 개통하면서 서울 접근성이 크게 좋아지면서 수요가 늘어난데다 임대차법으로 전세 매물까지 줄어들면서 전셋값이 급격하게 치솟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