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으로 시공 품질·안전 향상"… 현대건설 로보틱스 시연회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건설은 지난 22일 경기 성남시 '현대중공업 글로벌R&D센터' 현장에서 건설로보틱스 기술 시연회를 열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지난 22일 경기 성남시 '현대중공업 글로벌R&D센터' 현장에서 건설로보틱스 기술 시연회를 열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지난 22일 경기 성남시 '현대중공업 글로벌R&D센터' 현장에서 건설로보틱스 기술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행사에는 현대건설 기술연구원과 현장 관계자, 현대로보틱스 등 스마트건설 전문가, 로봇산업 관계자 등 약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격제어를 통한 건설로봇의 기술 시연이 진행됐다.

현대건설은 이 시연회에서 현장순찰 로봇, 무인시공 로봇 등을 선보였다. 현장순찰 로봇은 건설현장 주변을 자율주행하면서 각종 정보를 수집하고 원격으로 현장상황에 대응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현장순찰 로봇에는 자율주행이 가능한 LiDAR, 레이저스캔 및 거리측정 및 SLAM, 자율주행 위치인식 기술이 적용돼 복잡하거나 위험한 건설 환경에서도 주행 안정성이 높다.

현대건설은 현장순찰 로봇에 다양한 플랫폼 센서를 적용함으로써 유독물질에 대한 오염상태 포착, 현장주변 레이저스캐닝 등 다각적 활용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무인시공 로봇은 근로자가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리프트에 올라가 했을 천장드릴 타공 작업을 대신 수행했다. 무인시공 로봇은 상단에 부착된 AI비전(객체 자동인식)을 통해 작업 지점을 찾고 자율주행 기반으로 지정된 작업을 원격 수행할 수 있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작업도 가능하지만 궁극적으로 고위험 작업 환경에서 근로자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앞으로 페인트, 용접, 조적 작업 등으로 적용범위를 확대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로봇기술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현실세계의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한 것을 BIM(건설정보모델링) 도면과 연계해 건설로봇의 이용률을 극대화함으로써 향후 안전사고, 생산성, 고령화 문제 등을 제고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로보틱스와의 기술협업을 통해 현장에 실제 적용할 수 있는 자체 로봇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건설은 R&D투자와 상생협력체제를 강화하고 건설로봇을 지속개발함으로써 품질·안전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9.46상승 6.4214:02 08/03
  • 코스닥 : 1031.99하락 5.8114:02 08/03
  • 원달러 : 1149.30하락 1.614:0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4:02 08/03
  • 금 : 73.28하락 0.6214:02 08/03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