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욕조에 빠진 두살배기 동생 구해낸 4세 형 "기적같은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5일(현지시각) 영국 미러 등에 따르면 호주에서 4세 형이 욕조에 빠진 2세 동생을 익사 위기에서 구한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15일(현지시각) 영국 미러 등에 따르면 호주에서 4세 형이 욕조에 빠진 2세 동생을 익사 위기에서 구한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호주에서 4세 형이 욕조에 빠진 2세 동생을 익사 위기에서 구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15일(현지시각) 영국 미러 등에 따르면 호주에서 2세 아기가 새벽 4시에 홀로 욕조에 들어가 물을 채우고 잠들어 있다가 형의 구조로 익사 위기에서 벗어났다.

매체에 따르면 이 형제의 엄마는 사건 당일 오전 4시쯤 4세인 첫째 아들의 다급한 목소리에 잠에서 깼다. 당시 첫째 아들은 엄마가 자고 있는 침실로 달려가 "동생이 욕조에 있다"며 "도와달라"고 소리쳤다.

이에 놀란 엄마가 욕실로 달려가 봤더니 2세 아들이 옷을 입은 채 욕조에 빠져 있었다. 엄마는 "작은 아들은 간이 의자를 이용해 욕조에 들어간 뒤 수도꼭지를 틀었다. 욕조에는 물이 가득 넘쳤다"고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하며 "욕조에 빠진 작은 아들을 보니 너무 무서웠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나와 남편 침실이 집의 끝쪽에 있어 작은 아들 소리를 듣지 못했다"며 "큰 아들도 깊게 잠들었을 텐데 욕실에서 나는 소리를 듣고 깨어난 게 기적"이라고 덧붙였다.

엄마는 작은 아들을 병원에 데려가 검진을 받고 건강 이상 여부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엄마는 "큰 아들이 늦게 깨어났다면 상황이 달랐을 것"이라며 "지금은 욕실 문에 자물쇠가 걸려있고 아이들 방에 달아놓을 센서도 구입했다"고 말했다.

현지 누리꾼들은 해당 사연에 "큰 아들이 작은 영웅이다" "뒤늦게 알았다면 고통스러웠을 것" "화장실에 있는 간이 의자를 치워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