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테이너 논란… 구혜선 "비판, 기회 되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다크옐로우'를 통해 감독과 배우로 복귀하는 배우 구혜선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우먼센스 제공
영화 '다크옐로우'를 통해 감독과 배우로 복귀하는 배우 구혜선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우먼센스 제공

배우 구혜선이 청순한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월간지 ‘우먼센스’는 영화 ‘다크 옐로우’를 통해 감독과 배우로 복귀하는 구혜선의 화보를 공개했다.

‘다크 옐로우’는 구혜선의 9번째 연출작으로, 옐로우 컬러로 ‘여성의 힘’에 대해 이야기한다. 구혜선은 정윤철 감독의 단편영화 ‘아빠의 검’(2017) 이후 4년 만에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혜선은 감독으로 촬영 현장을 이끄는 것에 대해 “누군가가 상처받는 결정은 하지 않는다. 타인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고 내가 행복할 수 없더라. 그 원칙을 지키니까 손해를 봐도 마음이 편하다”며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말할 수 있는 단단한 사람으로 살고 싶다”고 밝혔다.

최근 ‘홍대이작가’ 이규원 작가로 인해 불거진 ‘아트테이너’ 관련 논란에 대해 구혜선은 “나를 향한 비판은 내게 기회가 되기도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모두에게 비판을 받을 때 찬사를 보내는 사람도 존재한다”며 “삶의 흐름을 보면 흥망성쇠가 균형을 이룬다. 그런 측면에서 우리 모두는 공평하다”고 덧붙였다.

‘다크 옐로우’는 상징적인 색과 메시지를 융합해 보여주는 구혜선의 단편영화 컬러프로젝트의 마지막 영화로, 노란 꽃집에서 일하는 여자에게 관심을 보이는 낯선 남자가 그녀의 비밀스러운 공간에 들어가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옥자’에서 열연한 배우 안서현이 재능기부로 참여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