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보면 성적 충동 느껴”…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6954개 제작 최찬욱 신상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경찰청이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한 최찬욱(26)에 대해 지난 22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사진=대전경찰청 제공
대전경찰청이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한 최찬욱(26)에 대해 지난 22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사진=대전경찰청 제공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남자 아동과 청소년에게 접근해 상습적으로 성착취물을 제작하거나 유사 강간을 한 최찬욱의 신상이 공개됐다.

대전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상습미성년자의제유사강간·강제추행, 아동성착취물소지·배포 등 혐의로 피의자 최찬욱(26)을 검거해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 신상 공개위원회를 열고 사안의 중요성, 재범의 위험성 등을 고려해 최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최찬욱은 지난 2016년 5월부터 지난 4월까지 SNS 계정 30개를 이용해 전국 각지 65명의 미성년자에게 접근한 뒤 알몸 사진을 교환하자고 속여 성착취 영상 6954개를 제작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들은 만 11세~13세 남자 아동 및 청소년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피해자들 중 3명을 만나 유사강간 및 강제추행도 저질렀다. 지인에게 영상을 유포하거나 알리겠다고 협박해 추가 촬영을 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인적사항이 확인된 피해자 38명에 대해 성폭력 상담센터와 연계해 심리치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씨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추가 피해자로 추정되는 성착취 사진 및 연락처(223개)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은 오는 24일 최찬욱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번 사건은 지난 4월19일 대전 지역 피해자 부모가 경찰에 상담을 요청하면서 수면위로 떠올랐다. 최찬욱은 경찰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하고 자신이 어린이 등에 성적흥분을 느끼는 소아성애에 대해 치료를 받고 싶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18:03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18:03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18:03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3 07/26
  • 금 : 72.25상승 0.8218:03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