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개미의 힘"… 지난해 해외투자 1조5000억달러 '사상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서학개미(해외주식투자자)'의 활약으로 지난해 우리나라의 해외 투자규모가 1조5000억달러를 돌파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말 지역별·통화별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2020년말 준비자산(4431억달러)을 제외한 우리나라의 대외금융자산 잔액은 1조5197억달러로 전년말에 비해 2072억달러 증가했다. 역대 최대치다.

투자 지역별로는 주가 상승과 증권 투자 확대에 힘입어 미국에 대한 투자가 5345억달러(비중 35.2%)로 가장 많았다. 전년말에 비하면 1148억달러 늘어난 수치다. 

유럽연합(EU)에 대한 투자는 유로화 평가절상 등에 힘입어 2919억달러(19.2%)를 차지했으며 동남아는 2015억달러(13.3%)를 기록했다.

투자형태별로 살펴 보면 ▲직접투자는 미국(1180억달러, 비중 23.6%)과 동남아(1087억달러, 21.7%) ▲증권투자는 미국(3450억달러, 48.9%)과 EU(1623억달러, 23.0%) ▲기타투자는 미국(646억달러, 24.2%)에 대한 투자가 많았다.

2020년말 우리나라의 대외금융부채 잔액은 1조4967억달러로 전년말에 비해 2932억달러 증가했다.

투자지역별로는 미국이 4055억달러(비중 27.1%)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EU(3774억달러, 25.2%), 동남아(2933억달러, 19.6%) 등의 순이었다.

한은은 "전년말에 비해 미국(+842억달러), EU(+763억달러), 동남아(+704억달러) 등의 투자잔액이 국내주가 상승 등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투자형태별로 ▲직접투자는 EU(857억달러, 비중 32.3%) ▲증권투자는 미국(3,346억달러, 34.3%) ▲기타투자는 동남아(802억달러, 37.4%)의 비중이 높았다.

전년말 우리나라의 통화별 대외금융자산(준비자산 제외) 잔액은 미달러화 표시 금융자산이 8614억달러(비중 56.7%)로 가장 많으며, 이어 유로화 1615억달러(10.6%), 위안화 1104억달러(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통화별 대외금융부채 잔액은 원화 표시 금융부채가 1조581억달러(비중 70.7%)로 가장 많고 이어 미달러화 3525억달러(23.6%), 유로화 330억달러(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18:03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18:03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18:03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3 07/26
  • 금 : 72.25상승 0.8218:03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