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디지털 손해보험업에 손댄다… 업계 판도 바꿀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이나생명이 디지털 손해보험업에 진출한다./사진=라이나생명
라이나생명이 디지털 손해보험업에 진출한다./사진=라이나생명

라이나생명이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에 나서면서 손해보험사들은 막강한 자금력을 갖춘 외국계 기업이 가져올 변화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라이나생명의 모기업인 미국 시그나 그룹은 한국에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설립한다. 만간 금융위원회에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예비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시그나 그룹의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캐롯손해보험, 하나손해보험, 카카오페이 디지털 손보사에 이은 네 번째 디지털 보험사가 될 전망이다. 시그나그룹이 라이나생명과 마찬가지로 100% 출자해 디지털 손보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자동차보험 등 전통 보험 시장 포화로 손보사들이 신성장 동력 창출에 고심하던 상황에서 디지털손보사는 시장 구조 혁신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디지털 손보사는 대면 채널이 없어 설계사 수수료 등의 사업비 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모아진다. 

디지털 손보사들이 환경 변화에 맞춰 유연하게 다양한 상품을 내놓으면서 손보업계의 변화를 주도할 것이란 게 업계 전언이다. 현재 국내 디지털 손보사는 한화손해보험과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등이 함께 설립한 캐롯손해보험과 하나금융그룹이 운영중인 하나손해보험이 있다.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 ‘카카오톡’의 방대한 사용자 풀을 기반으로 하는 카카오페이가 디지털 손보사 설립에 나서면서 기존 손보사들과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이미 국내 보험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른 상황에서 라이나생명과 카카오페이의 합류로 인한 인터넷·모바일 보험시장의 재편도 예상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디지털 손보사들이 설립되면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며 “디지털 손보사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성장하고, 손보 시장을 확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