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 자매… 코트 복귀 길 열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2일 김여일 흥국생명 단장은 한국배구연맹(KOVO)에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해 이다영(왼쪽부터)과 이재영을 오는 30일까지 선수로 등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흥국생명에서 함께 뛰었던 두 선수의 모습. /사진=뉴스1
지난 22일 김여일 흥국생명 단장은 한국배구연맹(KOVO)에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해 이다영(왼쪽부터)과 이재영을 오는 30일까지 선수로 등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흥국생명에서 함께 뛰었던 두 선수의 모습. /사진=뉴스1
올시즌 학교폭력 사태로 팀을 떠난 흥국생명의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코트로 돌아올 전망이다.

김여일 흥국생명 단장은 지난 22일(이하 한국시각) 한국배구연맹(KOVO)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해 이재영과 이다영을 오는 30일까지 선수로 등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다영의 해외 이적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월 두 선수는 중학교 재학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에 따라 소속팀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시즌 중에 선수단을 떠났다.

선수단을 떠나긴 했지만 오는 30일 연맹의 선수등록 마감일을 두고 이들의 복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배구연맹의 선수 등록 마감일인 오는 30일 안에 선수 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이들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다. 따라서 흥국생명이 일단 두 선수를 등록시킬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던 것이 사실이다. 선수 등록으로 인해 코트에 복귀의 길이 열렸지만 어디서 활약하게 될 지는 미지수다.

우선 이다영은 해외 리그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 반면 이재영은 V리그 복귀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다영은 지난 18일 그리스 스포츠매체 포스톤이 이다영과 PAOK가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흥국생명은 구단 차원에서 에이전트를 물색해 이다영의 해외이적을 직접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 에이전시 잔(CAAN)을 통해 그리스 구단 PAOK 테살로니카와 계약했지만 터키 에이전시 홈페이지에 올라갔던 관련 내용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김 단장은 지난 22일 이사회에서 "구단이 (선수를 해외로) 보내겠다는데 왜 대한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못하게 하는 것이냐"라며 불만을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변준수
변준수 byunjs@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변준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