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진 붕괴' SSG의 힘은 방망이…'막강 마운드' LG 상대로 빅이닝

5회에만 6득점…로맥·최주환 맹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문학동 SSG 랜더스필드(문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말 1사 2루 상황 SSG 로맥이 LG 이민호를 상대로 2점홈런을 치고 있다. 2021.6.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23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문학동 SSG 랜더스필드(문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말 1사 2루 상황 SSG 로맥이 LG 이민호를 상대로 2점홈런을 치고 있다. 2021.6.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인천=뉴스1) 김도용 기자 = 선발 투수들의 잇단 부상으로 투수진이 붕괴된 SSG 랜더스를 지탱하는 힘은 역시 공격이었다.

SSG는 2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에서 6안타 사사구 7개를 얻어내며 7-4 역전승을 거뒀다.

SSG로선 오원석이 선발 등판한 이날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했다. 최근 '토종 원투펀치' 박종훈과 문승원이 부상으로 전력으로 이탈하고 외국인 투수 아티 르위키가 방출, 당장 가동 가능한 전문 선발 투수는 윌머 폰트와 오원석 밖에 없다. 남은 선발 로테이션의 세 자리는 임시 선발 투수들에게 맡기고 있는 처지다.

따라서 오원석이 선발 등판하는 날에는 SSG가 최대한 불펜을 아끼면서 승리를 챙겨야 했다.

그러나 이날 SSG는 초반 4실점을 하며 끌려갔다. 오원석이 1회 채은성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고, 5회에도 야수 실책과 볼넷 밀어내기로 2점을 더 내줬다.

이른 실점으로 경기를 내줄 수 있는 상황에서 SSG는 공격에서 집중력을 발휘, 5회에만 6점을 뽑아내는 빅이닝을 만들었다. 올 시즌 팀 평균자책점 3.50으로 가장 든든한 마운드를 자랑하는 LG를 상대로 기록, 기쁨이 배가 되는 빅이닝이었다.

5회 선두타자 이흥련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 대량 득점의 물꼬를 텄다. 이후 박성한이 1루 땅볼로 아웃됐지만 최지훈의 2루타로 1점을 따라갔다.

이어 로맥이 LG 선발투수 이민호의 118km 커브를 잡아 당겨 좌월 투런을 기록, 3-4로 쫓아갔다.

기세를 높인 SSG는 추신수의 볼넷과 김찬형의 몸에 맞는 볼로 1사 1, 2루 기회를 이어갔다. 계속해서 최주환의 안타로 동점을 만든 뒤 정의윤의 내야 땅볼로 역전에 성공했다. 여기서 SSG 공격은 끝나지 않았다. 고종욱이 2루타를 때려 대주자 김강민을 홈으로 불러들여 5회에만 6득점을 뽑아내는데 성공했다.

시즌 전부터 SSG는 공격력이 가장 확실한 장점으로 꼽혔다. 이날처럼 타선의 집중력이 이어져야 투수진이 붕괴된 SSG가 선두 경쟁을 계속 이어갈 수 있다. 선두 LG와 승차는 1.5경기가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23:59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23:59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23:59 07/26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3:59 07/26
  • 금 : 71.59하락 0.6623:59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